[시황]뉴욕 증시 흔들리니 코스피도 흔들

기자
이현 기자 사진 이현 기자
뉴욕 증시가 흔들리자 한국 증시도 흔들렸다. 14일 오전 코스피·코스닥이 동반 하락했다.
 
오전 10시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11.40포인트(0.46%) 하락해 2483.09를 기록 중이다. 코스닥도 내림세다. 코스닥 지수는 884.35로 전날보다 1.90포인트(0.21%) 내렸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의 주가가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0.46% 내려 257만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셀트리온(-0.96%), 현대차(-0.65%), 포스코(-2.83%), 네이버(-1.22%), KB금융(-0.48%) 등이 하락했다. 시총 10위권에서는 SK하이닉스(0.33%)와 LG화학(1.47%)만 주가가 올랐다.
 
지수는 내렸지만 개인 투자자들은 닷새 만에 매도세에서 매수세로 돌아섰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개인이 669억원 순매수,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78억원, 301억원 순매도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개인은 '사자'세(786억원), 외국인(306억원)과 기관(478억원)은 '팔자' 세다.
뉴욕 증시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증시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오전 SM 주가는 전날보다 2000원(4.8%) 하락한 3만9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M이 키이스트와 에프엔씨애드컬쳐의 최대주주가 됐다는 소식이 영향을 미쳤다. 키이스트는 장 개시 후 52주 신고가인 3175원까지 치솟았다 금세 하락 반전해 전날보다 8.49% 내려 2640원에 거래 중이다. 에프엔씨애드컬쳐도 10.31% 하락했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