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경수술하면 7배 수익” 허위 보험금 청구한 보험사기단

포경수술을 하지 않은 남성들을 모집해 보험상품을 가입시키고 보험사를 상대로 허위 보험금을 청구해 이득을 취한 보험사기단들이 입건됐다.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포경수술을 비뇨기과 질환으로 바꿔 보험금을 부당하게 타낸 혐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로 보험설계사 A씨(34) 등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보험 판매 법인을 차리고 포경수술을 하지 않은 남성들 모집해 보험상품을 판매하고 보험금 청구가 가능한 질환 코드를 허위로 발급해 주는 병원을 소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 11명은 보험 가입자 총 84명에게 “한 달에 2만∼3만원의 보험금을 1년간 낸 뒤 포경수술을 하면 7배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고 꼬드긴 뒤 보험에 가입시켰다.  
 
이들은 단순 포경수술을 비뇨기과 질환으로 둔갑시켜 보험사를 상대로 7억500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청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청주의 한 비뇨기과 개인병원장 B씨(54)는 자신이 포경수술을 해 준 환자 3명이 허위로 보험금을 청구할 것을 알면서도 비뇨기과 질환으로 허위진단서를 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도 허위진단서를 발부해준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특정 보험 법인에서 포경수술 관련 보험상품을 만들어 가입자들을 모집, 보험사기를 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B씨도 허위진단서 발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