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GM 신차는 전기차보다 내연기관이 낫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한국GM이 국내에서 계속 생산활동을 하고자 하는 의지는 확실하게 있는 것으로 파악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14일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GM에 대한 실사는 충분히 파악이 가능한 만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간에 쫓겨서 끝내는 상황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한국GM의 매출 원가율이 낮아서 수익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최 위원장은 “우리가 들어본 전문가들의 의견은 다르다”고 반박했다.
 
그는 “매출 원가율이 높은 것은 원가가 높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매출이 낮기 때문일 수도 있다”며 “한국GM은 매출이 좋지 않은 경우”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출 원가율을 낮추는 것을 목표로 두는 것보다는 생산과 매출이 제대로 이뤄지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국GM 군산공장

한국GM 군산공장

GM의 전기차 배정 문제에 대해 최 위원장은 “전기차는 현재 수지가 맞지 않는다고 한다”며 “한국에 상당한 수준의 생산량이 배정되려면 전기차보다 내연기관 차량이 훨씬 효율적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전했다.
 
채권단이 매각을 추진 중인 금호타이어에 대해 최 위원장은 “합리적인 수준의 자구계획에 대해 노조가 동의를 거부했다는 사실은 안타깝다”며 “외부자본 유치 없이는 금호타이어의 정상화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