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서류전형 통과는 오늘날 기준에선 잘못"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은행권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사회적 관심사인 채용에 대해 확실하게 규명하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과거 채용과정에서 이름을 전달하면 서류 전형을 통과시켜 주는 관행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오늘날 기준과 시각에선 분명히 잘못”이라고 강조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를 촉박한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선 “2013년 문제가 제기됐으니 그 부분에 중점을 두고 금감원의 검사가 이뤄질 것”이라며 “다른 연도까지 확대할지는금감원이 검사하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은행까지 검사하게 될 것인지는 확실하게 말하기 어렵다”며 “자료의 확보 가능성, 현실적인 조사 능력을 고려하면 무리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다른 은행도 의혹이 제기된다면 당연히 검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차기 금감원장 임명 제청에 대해선 “갑자기 생긴 일이라 생각할 경황이 없었다”고 피해갔다. 현행 ‘금융위원회의 설치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금감원장은 금융위원장의 제청에 의해 대통령이 임명한다.
암호화폐를 발행해 투자자들에게 자금을 모집하는 ‘암호화폐공개(ICO)’에 대해 최 위원장은 “현행 법령에 ICO를 직접 금지하는 조항은 없지만, 다른 법령에 의해 사기나 다단계, 유사수신에 해당할 가능성이 있다”며 “투자자 보호 관점에서 위험이 매우 높기 때문에 금융당국의 입장은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카카오뱅크가 ICO로 자금을 조달한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좀 더 확인이 필요하다”며 “이것이 카카오뱅크의 신뢰성 문제로 이어지면 곤란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가계부채와 대출금리에 대해 최 위원장은 “일부 은행은 신용등급이 동일한 대출자에 대해 한 달 정도 사이에 수십bp(1bp는 0.01%포인트)씩 가산금리에 차이가 나는 경우가 있다”며 “부도율이나 신용 프리미엄에 따른 금리 차이는 타당하지만, 합리적인 근거가 있는지 점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