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출두] MB 소환 바라보는 바른미래당 내 온도차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놓고 바른미래당 내부에선 미묘한 온도차가 드러났다.
 
바른정당 출신인 유승민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우리 국민들의 참담한 심경을 저희도 헤아려야 한다”고 했지만, 국민의당 출신인 김동철 원내대표는 “엄정한 수사를 통해 그에 상응하는 법정 최고형 처벌이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오른쪽부터)와 김동철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오른쪽부터)와 김동철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뉴스1]

  
먼저 발언을 시작한 유 대표는 “전직 대통령 한 분이 지금 감옥에 수감돼 재판을 받고 있는 와중에 또 한 분의 전직 대통령이 소환돼 수사를 받게 된 지금 과정은 우리 대한민국 헌정사에 큰 불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과 같이 발언을 이어갔다.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하다’는 말이 지켜져야 하고 법치가 독립이 되어야 하고 어떤 부패나 비리도 용납될 수 없다. 다만 직전 대통령과 그 전의 대통령 두 분이 연달아 이렇게 된 사태를 보면 우리 국민의 참담한 심경을 저희도 헤아려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
 
유 대표는 이후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이렇게 된 상황은 소위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에 관련된 문제”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헌법을 고치겠다. 개헌을 하겠다’고 개헌안을 국회에 던지는 이런 행위 자체가 제왕적 대통령이라는 발상에서 나온 독선과 오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날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가 문 대통령에게 보고한 정부 개헌안 초안에는 대통령 4년 연임제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유 대표 다음으로 발언을 시작한 김 원내대표의 발언은 수위가 높았다.
 
“적폐의 총본산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뇌물수수ㆍ배임ㆍ횡령 등 각종 혐의에 사상 초유의 매관매직 의혹까지 MB(이 전 대통령)는 가히 불법과 비리와 부패의 종결자다. 엄정한 수사를 통해 범죄행위를 명명백백히 가려내고, 그에 상응하는 법정 최고형의 처벌이 따라야 할 것이다.”
 
유 대표는 이날 최고위 후 기자들로부터 “김 원내대표와 입장차가 있는 것 같다”는 질문을 받은 후 “아까 말씀드린 그대로입니다”라고 답했다. 질의응답 자리에 있던 당 관계자는 “역할 분담“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입장차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과정에서 이미 불거졌던 문제다. 국민의당 대표였던 안철수 전 의원과 바른정당 대표였던 유승민 현 바른미래당 대표가 통합을 선언한 1월 기자회견에서 안 전 의원은 “법을 어긴 부분이 있으면 단호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했지만, 유 대표는 “정치보복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입장차를 드러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