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3년만에 격려금 지급···직원들 반응은 '싸늘'

[사진 대한항공]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이번 달 직원들에게 격려금을 지급한다.
 
15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일반직과 객실 승무원들에게 월 기본급의 50%에 해당하는 격려금을 이달 말 지급한다. 대한항공이 성과급 외에 별도의 격려금을 주는 것은 2005년 이후 13년 만이다. 격려금은 인천공항 제2여객청사 정착과 미국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출범을 성공적으로 마친 데 따른 것이라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다만 대한항공의 이 같은 결정을 바라보는 직원들의 시선은 마냥 곱지만은 않다. 최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갑질 사태로 커진 직원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는 얘기가 나오면서다. 일부 직원 사이에서는 “갑질 논란 잠재우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대한항공 측은 격려금을 지급한 것은 13년 만이지만 최근 3년 연속 성과급 등이 지급됐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2005년 이후 올해까지 성과급을 총 7회 지급했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일반직 직원들의 지난해 임금을 총액 기준으로 전년 대비 3% 인상한다. 임금 인상분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4월분 임금에 소급 적용돼 지급될 예정이다.  
 
격려금 지급이 발표된 이날 대한항공 전·현직 직원 등 3800여명이 모여 있는 5개 카카오톡 익명 채팅방에는 ‘조양호 일가 및 경영진 퇴진·갑질 STOP 3차 촛불집회’ 일정이 공지되기도 했다. 이들은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광화문 세종로 공원에서 조 회장 일가의 갑질을 규탄하고 경영 퇴진을 촉구하는 세 번째 촛불집회를 연다고 이날 밝혔다. 주최 측은 대한항공 사측의 참석자 색출이 우려되므로 ‘가이 포크스’ 가면이나 모자·마스크·선글라스를 준비하라고 공지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