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 한겨레 기자, 모발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반응

[중앙포토]

[중앙포토]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한겨레신문 기자의 모발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한겨레신문 허모 기자 모발에서 필로폰(메스암페타민)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일 첩보를 입수해 서울 영등포의 한 모텔에 혼자 있는 허씨를 발견했다. 허씨의 마약 투약을 의심한 경찰은 경찰서로 임의 동행해 간이 시약검사를 진행했다.
 
당시 경찰이 실시한 검사에서 허씨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허씨의 모발을 채취해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변 검사는 투약하고 일주일이 지나면 대부분 음성이 나오기 때문에 정밀 감정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허씨는 경찰 조사에서 "취재 목적이었다"고 혐의를 부인하다 이후 투약 사실을 일부 시인했다고 한다. 경찰은 허씨가 지난 3월 동행인과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허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공범 여부 등 추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해당 기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했다. 누구보다도 엄격한 도덕률을 지켜야 하는 한겨레신문 구성원이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사실에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