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병원에 입원…한 달간 술에 의지해 살았다더라”

배우 오달수. [뉴스1]

배우 오달수. [뉴스1]

성추문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배우 오달수가 최근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영화계 관계자는 16일 일간스포츠를 통해 “최근 오달수의 병문안을 다녀왔다”며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한다.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한다. 가족들이 오달수 옆을 지키고 있다”고 전했다.
 
오달수는 지난 2월 연극배우 엄지영 씨 등의 미투 폭로로 인해 촬영 중이던 드라마에서 하차하는 등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공식 사과문을 통해 “최근 일어난 일련의 일들은 모두 저의 잘못”이라며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이후 자신의 고향인 부산으로 내려가 칩거 생활 중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