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에 35㎜ 서울 물폭탄 왜?…“18일까지 강한 비 대비해야”

폭우가 쏟아진 16일 서울 한 도로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연합뉴스]

폭우가 쏟아진 16일 서울 한 도로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점심시간을 전후해 갑작스런 폭우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6일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서울에는 43㎜의 비가 내렸다. 인천도 26.5㎜의 강수량을 기록했고, 경기 역시 파주 51.2㎜, 용인 49.5㎜, 이천 30.6㎜ 등 많은 비가 내렸다.
 
특히 서울은 점심시간인 정오부터 오후 1시 사이 집중적으로 많은 비가 쏟아졌다. 이날 서울에 1시간 동안 내린 비는 35.0㎜로, 오후 4시까지 일 강수량(43㎜)의 81% 수준이다.
11시에서 12시 사이에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한 비구름이 형성되고 있다. [기상청]

11시에서 12시 사이에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한 비구름이 형성되고 있다. [기상청]

 
기상청 윤기한 통보관은 “중국 남부 내륙에서부터 우리나라로 유입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북서쪽 상층에서 내려오는 차가운 공기와 만나면서 두 기단 사이에서 띠 모양의 정체전선이 형성됐다”며 “이 전선이 남동쪽으로 천천히 이동하면서 해당 지역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를 뿌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경기 이천에는 호우 경보를, 경기도 여주, 화성, 용인, 오산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되기도 했다.
 
“밤사이 기습 폭우 대비해야”
폭우가 내린 16일 서울 중구 청계천 모전교 인근에 수문개방으로 떠밀려온 전통등 조형물이 쓰레기와 함께 다른 전시물에 걸려있다. [연합뉴스]

폭우가 내린 16일 서울 중구 청계천 모전교 인근에 수문개방으로 떠밀려온 전통등 조형물이 쓰레기와 함께 다른 전시물에 걸려있다. [연합뉴스]

17일에도 계속해서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은 비가 오겠고, 남부지방 역시 밤부터 비가 시작되겠다.
  
윤 통보관은 “따뜻하고 습한 남서풍이 강하게 유입되는 17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에 의해 비구름대가 강화되는 17일 밤부터 18일 새벽 사이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이라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 북부(17일부터), 서해5도, 제주도 산지에는 18일까지 40~100㎜ 비가 내리겠고, 많은 곳은 120㎜ 이상 비가 쏟아지겠다.
강원 영동(17일부터)과 충청 남부, 경북 북부 내륙은 20~70㎜, 남부지방(경북북부내륙 제외, 17일부터), 제주도(18일, 산지 제외)는 10~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비는 18일까지 아침까지 이어지다가 낮부터 차차 그치겠다. 다만, 강원 영동과 경상도는 밤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흐리고 비가 오면서 당분간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으나,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한 분포를 보이겠다. 
 
17일 미세먼지 농도는 비와 원활한 대기 확산의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