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권 경쟁에 프로야구 흥행…400만 관중 곧 돌파

2018 프로야구가 400만 관중 돌파를 코앞에 두고 있다. 
 
한화 이글스 홈구장에 관중이 가득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한화 이글스 홈구장에 관중이 가득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3일 "KBO리그가 11년 연속 400만 관중 돌파에 5만1395명을 남겨두고 있다"고 발표했다. 323경기를 소화한 12일 현재 KBO리그 관중은 총 394만8605명으로 지난해 대비 3%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당 평균 1만2225명이 야구장을 찾아 300만 관중 달성 시점까지 1만1000명대였던 평균 관중수가 6월 들어 1만2000명대를 넘어섰다.
 
13일 400만 관중이 달성될 경우 328경기만으로 2012년 255경기, 2011년 307경기에 이은 역대 3번째 최소 경기수다. 지난해 341경기보다는 13경기 빠르다.
 
특히 300만 관중이 달성된 지난 5월 26일 이후 18일이 소요됐다. 13일에 달성하면 300만에서 400만까지 소요된 일수로는 역대 최단기간 신기록이다. 종전은 2012년에 기록된 20일이다. 소요 경기수는 73경기만으로 2012년 65경기에 이어 2번째 최소 경기수다.
 
관중의 상승세에는 지난 주말 3연전에서 맞붙은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의 상위권 다툼의 영향이 컸다. 두 팀의 2~3위 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SK가 10개 구단 중 전년 대비 가장 높은 20%의 관중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한화는 지난 주말 3연전에서 3경기 연속 매진을 포함해 올시즌 최다인 9차례 매진을 기록했다. 원정 경기를 포함해서도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14차례의 매진을 기록했다. 좌석점유율도 77%로 가장 높다.
 
현재 관중 수가 가장 많은 구단은 LG 트윈스로 33경기에 57만5209명이 입장했으며, 지난해 대비 5% 증가했다. 평균 관중 역시 1만7431명으로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1만7000명 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밖에도 삼성 라이온즈 9%, 롯데 자이언츠 6%,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 3% 등 대부분 구단의 관중이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런 추세라면 역대 최다 관중이었던 지난해 840만명을 넘어 880만명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