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엔 1:15 참패했던 민주당, 이번엔 정반대 데자뷔

이번 6·13 지방선거는 12년 전 5·31 선거를 연상시킨다. 지방선거 데자뷔다. 다만 승자와 패자는 바뀌었다.  
 
2006년 5·31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은 16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단 1곳에서만 승리를 거뒀다. 230곳의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19곳밖에 가져오지 못했다.
 
확 바뀐 판세

확 바뀐 판세

관련기사
승자는 당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이었다. 당시 16곳 광역단체장 선거 결과는 한나라당 12곳, 민주당 2곳(광주·전남), 열린우리당 1곳(전북), 무소속 1곳(제주)의 승리였다. 보수 야당이 호남·제주를 제외한 전 지역을 휩쓴 셈이다. 지방선거에 ‘여당의 무덤’이라는 별명이 붙게 된 결정적 계기였다.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은 1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가운데 영남 일부와 제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압승을 거두면서다.
 
12년 전 호남을 제외한 전국을 제패했던 한국당의 세력은 대구·경북으로 급격히 축소됐다. 반면 민주당은 호남과 수도권, 충청을 석권한 데 이어 처음으로 부산과 울산 등 영남권에까지 깃발을 꽂았다.
 
미니 총선으로 불린 국회의원 재·보선에서도 민주당은 12곳 중 10곳 이상에서 승리를 거뒀다.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못한 경북 김천을 제외한 전국적 압승이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