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中 한국 의사수 ‘최하’ 외래진료 횟수는 ‘최고’

OECD 주요국 의사수 현황. [연합뉴스]

OECD 주요국 의사수 현황. [연합뉴스]

한국의 인구 1000명당 의사수가 2.3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적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반면 국민 1인당 외래진료 횟수는 한해 17회로 OECD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OECD가 발간한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의 주요 내용을 분석해 12일 발표했다. 이 통계는 주로 2016년 수치를 기준으로 회원국의 보건의료 수준을 비교한다.  
 
한의사를 포함한 한국의 임상의사는 인구 1000명당 2.3명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적었다. OECD 평균은 3.3명이었다. 최고 수준은 노르웨이 4.5명이었고, 노르웨이(4.5명), 프랑스(3.1명), 미국(2.6명), 멕시코(2.4명) 순이었다.  
 
한국의 의대 졸업자 수도 인구 10만명당 7.9명으로 OECD 평균 12.1명에 훨씬 못 미쳤다. 아일랜드(24.4명), 덴마크(22.1명) 등과 비교할 때 3분의 1수준에 불과했다. 간호조무사를 포함한 임상간호사도 인구 1000명당 6.8명으로 OECD 평균 9.5명보다 2.7명 적었다.  
 
반면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간 17.0회로 OECD 1위였다. 이는 회원국 평균 7.4회보다 2.3배나 높은 수준이다. 일본(12.8회)이 한국에 이어 두 번째로 외래진료 횟수가 많았고, 스웨덴(2.8회)과 멕시코(2.9회)가 가장 적었다.한국 환자 1인당 평균 입원일수는 18.1일로 일본(28.5일) 다음으로 길었다. 일본과 한국를 제외한 모든 회원국의 재원일수는 10일 미만에 불과했다.  
 
국내 병상 규모는 인구 1000명당 12.0병상으로 역시 일본(13.1병상)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OECD 평균은 4.7병상이었고, 지난 5년간 대부분 회원국에서 병상 수가 줄었지만 한국은 1.3배 증가했다. 이는 국내에서 요양병원 설립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의 의료장비 보유수준은 세계 최고였다. 국내 의료기관이 보유한 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MRI)와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는 인구 100명당 각각 27.8대, 37.8대로 OECD 평균 16.8대, 26.8대보다 훨씬 많았다.
 
수술 분야에서는 제왕절개 건수가 많은 것이 특징이었다. 2015년 국내 제왕절개는 출생아 1000명당 394.0건으로 터키(531.5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고, 회원국 평균 264.0건보다도 훨씬 많은 수준이었다.  
 
한국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구매력평가환율(PPP) 기준 589.1달러로, OECD 평균 448.9달러보다 140.2달러나 많았다. 1000명당 1일 항생제 소비량은 한국이 34.8DDD(의약품 규정 1일 사용량)로 OECD 평균 20.8DDD에 비해 1.7배 많았고, 항우울제 소비량은 19.9DDD로 OECD 평균 62.2DDD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2017년 국민 1인당 경상의료비는 PPP 기준 2897달러로 OECD 평균 4069달러보다 낮았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의료비 지출규모는 7.6%로 OECD 평균 8.9%에 비해 낮았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  
 
65세 이상 인구 중 장기요양 수급자(7.8%)와 GDP 대비 장기요양지출비의 비중(0.9%)은 아직 OECD 국가 중 낮은 편이지만, 급속한 고령화의 영향으로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