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자는데 김지은 들어와” 안희정 부인 증언 예고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부인 민주원씨. [사진 충남도]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부인 민주원씨. [사진 충남도]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 재판에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씨가 오는 13일 증인으로 출석한다.  
 
안 전 지사 측 변호인은 12일 “5차 공판에 민 여사가 증인으로 나올 예정”이라며 “민 여사는 안 전 지사뿐 아니라 김지은씨에게도 좋지 않은 감정을 갖고 있는 게 사실이다. 꼭 안 전 지사에게 유리한 증언을 하는 게 아니라 자신의 현재 심경을 밝힐 듯싶다”고 말했다.  
 
이어 “민 여사가 ‘지난해 8월 보령 상화원에서 부부가 자고 있던 오전 4시에 김씨가 침실에 들어온 적이 있다’고 하더라. 이에 대한 증언도 있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13일로 잡힌 제5회 공판기일에는 민씨 등 피고인 측 증인 3명이 출석한다.  
 
앞서 검찰 측 증인으로 지난 6일 법정에 나왔던 경선캠프 자원봉사자 구모씨는 “지난 3월 5일 김씨의 첫 폭로 직후 민 여사가 저와 나눈 전화 통화에서 ‘김씨의 과거 행적과 평소 연애사를 알려달라’고 요구했다”고 증언했다.  
 
구씨는 “민 여사가 ‘김씨가 새벽 4시에 우리 방에 들어오려고 한 적이 있다’는 얘기도 했다”면서 민 여사가 김씨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았다고 주장했다.  
 
구씨가 증언한 정황은 김씨에 대한 강제추행,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 안 전 지사가 받는 혐의를 놓고 검찰과 안 전 지사 측이 다투는 쟁점과 맞물려 있다.  
 
안 전 지사 측은 민씨에게서 김씨가 평소 안 전 지사에게 먼저 접근하려 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끌어내려고 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검찰은 민씨 등 안 전 지사 가족들이 김씨에 대한 2차 가해를 시도했다는 점을 주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