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증선위 결정 매우 유감…행정소송 진행”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여부와 제재 수위 등을 발표하고 있다. 증선위는 이날 오후에 열린 임시 회의에서 회계처리기준를 위반한 재무제표를 작성, 공시한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서 담당임원 해임권고, 감사인 지정 및 검찰고발 등의 조치를 의결 했다. [뉴스1]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여부와 제재 수위 등을 발표하고 있다. 증선위는 이날 오후에 열린 임시 회의에서 회계처리기준를 위반한 재무제표를 작성, 공시한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서 담당임원 해임권고, 감사인 지정 및 검찰고발 등의 조치를 의결 했다. [뉴스1]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2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가 자사에 대해 회계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했고 고의로 공시를 누락한 것으로 판단한 데 대해 유감을 밝히고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금융감독원의 감리, 증선위의 심의 등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해 회계처리의 적절성이 납득될 수 있도록 소명해왔다”며 “그런데도 금일 이런 결과가 발표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라 모든 회계처리를 적법하게 이행했다”며 “향후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 보호를 위해 이러한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행정소송 등 가능한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날 발표된 ‘합작계약 약정사항 주석공시누락에 대한 조치’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상장폐지)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담당임원 해임권고, 감사인 지정 3년, 기존 감사(삼정회계법인)에 대해 해당 회사 감사업무 제한 4년 등 제재를 결정했다. 또 검찰에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정회계법인에 대한 위반내용을 고발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바꾸는 과정에서 고의적 분식회계가 있다고 보고 증선위에 대표이사 해임권고, 대표 및 법인 검찰 고발, 과징금 부과 등 제재안을 건의해 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