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여름 휴가 평균 4.3일…59만원 쓴다

장마전선의 북상으로 비가 오락가락한 9일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파라솔과 튜브 등이 철수해 개점 휴업 상태를 보이고 있다.

장마전선의 북상으로 비가 오락가락한 9일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파라솔과 튜브 등이 철수해 개점 휴업 상태를 보이고 있다.

직장인의 절반 이상은 극성수기인 7월말 8월초에 휴가를 떠나며 평균 59만 6000원을 소비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평생교육 기업 휴넷은 직장인 110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3.7%가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여름 휴가 기간은 평균 4.3일로 조사됐다. 기간별로 살펴보면 3일(33.9%), 5일(24.6%), 4일(16.2%), 7일 이상(14%) 순이었다.

 
평균 여름 휴가 비용은 평균 59만 6000원으로, 지난해 평균 51만 7000원보다 7만 9000원 더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8.1%로 가장 많았다. ‘100만원 이상’이 24.4%로 2위를 차지했고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이 16.8%,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이 14.3%,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이 13.6%, ‘10만원 미만’이 2.8% 순이었다.
 
휴가 일정은 ‘8월 초순’(38.4%)과 ‘7월 하순’(21.6%)으로, 전체의 60%가 극성수기인 7말 8초에 휴가를 계획하고 있었다. 이어 광복절이 포함된 ‘8월 중순’도 18.4%로 비교적 많았다. ‘9월 이후’(8.4%), ‘7월 중순’(6.3%), ‘8월 하순’(5.2%)이 뒤따랐다.
 
여름 휴가 계획으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3.5%로 조사됐다. 이어 ‘해외여행’(25.3%), ‘집에서 휴식’(5.8%), ‘자기계발’(2.6%) 순으로 응답이 나왔다.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으로는 ‘가족’이 77.8%를 차지했다. ‘친구’(10.6%), ‘혼자’(8.2%), ‘회사 동료나 동호회 사람’(1.9%)이 뒤를 이었다.
 
여름 휴가 계획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은 16.3%였다. 이유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와 ‘다른 기간에 휴가를 쓰려고’가 각각 25.6%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13.3%), ‘주위에 휴가 쓰는 사람이 없어서’(5.6%), ‘회사 사정이 어려워 눈치가 보여서’(3.3%)라는 답도 나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