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서 집단폭행…가해자는 다음날 셀카에 "날씨 좋네"

'순천 폭행' 피해자측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SBS]

'순천 폭행' 피해자측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SBS]

[사진 SBS]

[사진 SBS]

전남 순천에서 20대 남성 2명이 횡단보도를 걸어가는 행인을 무차별 집단폭행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무면허 음주운전을 하다 폭행을 저지른 가해자는 다음날 SNS에 날씨 좋다며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고 SBS가 9일 보도했다.  
 
피해자의 누나인 A씨는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동생이 지난 5월 28일 오전 2시 40분에 집단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청원글을 올렸다.  
 
그는 "운전석에서 내린 남자가 동생을 밀쳤고, 동생이 112에 신고하려 하자 뒷좌석에서 내린 남성이 발을 걸어 동생이 정신을 잃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합의를 시도했지만, 그들은 치료비 절반도 안 되는 돈을 내민 뒤 '그 이상은 돈이 없어서 마련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지어 일당 중 한명은 지난해 특수폭행 혐의로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전력도 있다. 집행유예 기간에 또 범행을 저지른 것"이라며 "그럼에도 변호사들은 '보통 6개월 정도밖에 선고되지 않으니 최대 1년 6개월을 살다 나올 것"이라고 한다"고 답답해했다.
 
사건 직후 행인들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가해자B(29)씨와 C(29)씨는 현장에서 달아났다. 하지만 사흘 만에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돼 구속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