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아기 얼굴에 큰 칼자국…의사 "아기들은 잘 아물어"

경기도 평택에서 태어난 신생아가 제왕절개 수술 도중 볼이 칼에 베인채 피를 흘리며 태어났다. [JTBC]

경기도 평택에서 태어난 신생아가 제왕절개 수술 도중 볼이 칼에 베인채 피를 흘리며 태어났다. [JTBC]

 
경기도 평택의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의 얼굴이 수술용 칼에 베이는 사고가 났다. 눈 아래에 큰 자국 몇 개가 남았는데도 담당 의사는 "아기들 상처는 잘 아문다"고 위로했다.  
 
9일 JTBC는 경기도에서 태어난 한 신생아가 당한 사고를 보도했다. 부모는 갓 태어난 아기에게서 피가 계속 흐르는 모습을 보고 크게 놀랐다. 아기의 왼쪽 볼에는 1.5㎝가량 되는 상처가 3개나 생겼다. 이에 대해 피해 아기 부모는 "아이가 태어났는데 피가 계속 얼굴에서 흐르고 있었다"며 "작은 사고가 아니더라"고 말했다.
 
사고 직후 담당 의사는 실수를 인정하면서도 아기들 상처는 잘 낫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담당 의사는 "할 말이 없다. 제 실수"라며 "일단 그건 그렇고 아기들 상처 나고 그런 경우 잘 아물긴 한다. 흉도 보통 없다"고 말했다.  
[JTBC]

[JTBC]

 
병원 측은 수술 비용의 20%를 피해 아기 부모에게 지급하고 400만원을 합의금으로 주겠다고 제안했지만, 부모는 병원이 책임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