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화재가 폭염 탓? 소방청 “봄에 가장 많이 발생”

bmw7

bmw7

최근 일주일(8월 4일~10일) 동안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BMW 차량 화재(사진) 관련 국민청원은 109건에 달했다. 청원 메시지를 내용별로 나눠보면 크게 세 가지다. 소비자 혼란을 초래한 BMW를 엄벌해 달라는 것, 같은 형태의 사고가 반복되는 데도 뒤늦게 조치에 나선 국토교통부에 책임을 물어달라는 것, BMW 이외 모든 자동차 브랜드에도 화재 위험 전수 조사를 해 달라는 것 등이다.
 
중앙일보는 10일 소방청에 접수된 국적별, 차량 브랜드별 화재사고 빈도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국산차보다는 수입차가, 브랜드 중에선 BMW의 화재 발생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올해 6월 말 기준 수입차의 1만대 당 화재사고 발생 빈도는 1.4대로 국산차(1대)보다 많았다. 국산차는 2013년 2.6대에서 올 6월 말 1대로, 수입차도 같은 기간 4.3대에서 1.4대로 사고 빈도는 줄었다. 하지만 매년 수입차가 국산차보다는 화재사고가 더 잦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수입차 가운데선 BMW가 상대적으로 높은 화재 발생률을 보였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소방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BMW는 올해 상반기 등록 차량 1만대 중 1.5대에서 화재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1.18대)·기아차(0.69대)·쌍용차(0.64대) 등 국산차는 물론, 아우디(0.94건)·메르세데스 벤츠(0.82건)·폴크스바겐(0.52건) 등 다른 수입차보다 높다.
 
차량 브랜드별 국내 화재 사고 빈도

차량 브랜드별 국내 화재 사고 빈도

기온이 40도에 육박한 이례적인 폭염이 BMW 화재를 유발했다는 계절적 이유도 거론됐지만, 폭염과 차량 화재는 별다른 연관성은 보이지 않았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차량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한 달은 5월(9.4%), 3월(9.2%), 1월(8.6%)로 가장 무더운 7월(8%)보다 사고율이 높았다. 소방청 관계자는 “차량 화재도 날씨가 건조한 봄에 자주 발생한다”며 “여름에 차량 화재가 잦다는 근거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결과를 허투루 넘길 수 없는 이유는 소방청에 접수된 차량 화재사고는 방화나 교통사고·운전자 부주의 등 소비자가 제공한 원인보다 전기·기계·화학적 요인 등 차량 자체 결함으로 의심되는 화재사고가 훨씬 더 많기 때문이다. 게다가 유독 BMW에만 소비자 불만이 쏠리는 데는 최근 보고되는 주요 화재 원인이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으로 발표되는 등 대부분 회사측 과실이 명백하기 때문이다. 지난 9일 경북 상주에서 서행 중 불이 난 현대 에쿠스는 엔진부가 아니라 실내 좌석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됐다. 같은 날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광교방음터널 부근을 달리다 불이 난 아반떼 승용차는 부실 정비로 엔진오일 캡이 열린 채 달린 게 화재 원인이었다.  
 
한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차에 불이 나도 교통사고나 본인 과실 탓이라면, 집단적 불만을 터트리진 않는다”며 “BMW 측 과실이 명백한데도 안전 검사 거부나 렌트카 지급 지연 등 서비스가 순탄치 못했던 점이 불만을 키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