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영향력’ … 이웃의 평화도 챙기는 명상

[SPECIAL REPORT] 배영대의 명상만리
“명상의 궁극적 가치는 우리가 서로에게 선한 영향력을 전해 주는 것을 배우는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지퍼즈 서울’ 운영자 유정은 대표의 발언에서 ‘선한 영향력’이란 표현이 눈길을 끌었다. 명상이 자기 혼자 편하자고 하는 ‘신선놀음’이 아니라는 얘기다. 내 마음의 안정과 평화가 이웃과 사회의 평화로 이어지기를 지향한다는 것이다. 메이저리거 박찬호의 표현으로 하면 ‘에너지 패싱’이다. 명상을 통해 얻은 긍정적 통찰력을 다른 사람에게 전달해 주는 것이다.
 
올 6월 『닥터 도티의 삶을 바꾸는 마술가게(원제 INTO THE MAGIC SHOP)』라는 책이 출간 2년 만에 역주행해 베스트셀러가 됐다. 5월에 한국 가수로서는 최초로 빌보드 200 메인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BTS)의 ‘러브 유어셀프 전(轉)-Tear’가 이 책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저자는 스탠퍼드대에서 신경의학과 명상을 연구하는 제임스 도티 교수.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Thank you for using my book as inspiration(내 책에서 영감을 얻어 주어서 감사하다)”이라는 문구를 남겨 미국에서도 화제가 됐다.
 
제임스 도티 교수는 구글의 명상 프로그램을 만든 차드 멩 탄하고도 친한 사이다. 차드 멩 탄이 2012년 명상을 전파할 비영리기업을 만들 때 메인 가치로 제시한 것이 ‘선한 영향력’이었다. 차드 멩 탄의 희망은 이런 것이다. 세계 각 분야의 리더들이 마음챙김 명상을 통해 순간순간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면 자신의 명상 프로그램이 세계 평화를 만드는 조건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방탄소년단의 기획자 방시혁은 여러 차례 ‘선한 영향력’을 언급했는데, 이 같은 흐름과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기획 의도에 대해 그는 “방탄소년단이 반짝반짝 빛나는 멋진 스타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길 바랐다. 팬들과 긴밀하게 소통하며 선한 영향력을 주고받는 아티스트가 되길 바랐다. 방탄소년단의 음악은 방탄소년단 내면에 있는 이야기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선한 영향력과 내면의 이야기를 중시하는 아이돌. 방탄소년단이 도대체 왜 그렇게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지? 이런 의문을 가지고 있는 독자라면 미국의 실리콘밸리에서 불어오는 ‘보편적 가치’부터 확인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세계적 팬덤은 그에 대한 공감인 것으로 보인다.
 
◆불교계도 명상으로=요즘 우리 불교계에서도 참선이라는 말 대신 명상이란 용어가 더 유행한다. 전국 주요 사찰에서 운영하는 템플스테이의 주요 항목도 명상이다. ‘차 명상’ ‘자비 명상’ 등 명상을 공식 용어로 내세워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불교계의 주요 명상 단체들이 모여 ‘한국명상지도자협회’를 창립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전통적 참선이란 말이 놓였을 자리를 모두 명상이 차지하고 있다. 명상이 그만큼 보편적인 마음수행의 공용어로 부상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명상의 원류는 불교를 비롯한 동양의 전통적 수행법이다. 하지만 21세기 현대적 명상은 종교성에서 벗어나려는 추세를 보인다. 명상이라고 하면 불교와 연관짓는 이가 아직은 많다. 하지만 그 같은 관습은 언젠가 역전될지도 모른다. 2014년부터 구글이나 유튜브 동영상 등에서 명상 관련 검색어가 불교 검색어보다 더 많아졌다는 조사도 나와 있다.
 
한국명상지도자협회 이사장인 혜거 스님은 “유럽이나 미국의 명상 붐이 크게 일어나고 있듯이, 우리나라도 그런 방향으로 가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모든 종교가 신앙에서 수행 중심으로 바뀔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이렇게 덧붙였다. “저는 종교 상관없이 명상을 하라고 합니다. 명상은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자기가 하는 것이기 때문에 가르친다고 할 수도 없어요. 종교하고 하등의 관계 없이 자기가 발심해서 하면 돼요. 자기 종교가 깊어지려고 해도 앞으로는 명상을 해야 할 겁니다.”
 
배영대 문화선임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