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언론 “한국, 말레이시아전 패배로 손흥민 군면제 불투명”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손흥민이 슛이 빗나가자 안타까워하고 있다. [더선 캡처, 연합뉴스]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손흥민이 슛이 빗나가자 안타까워하고 있다. [더선 캡처,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변방’ 말레이시아에 패하자 영국 언론이 손흥민(26, 토트넘)의 커리어에 지장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영국 ‘더 선’은 18일(한국시간) “한국이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2차전서 말레이시아에 충격패를 당하면서 손흥민의 군복무 면제가 불투명해졌다”고 보도했다.
 
한국은 17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락하루팟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1대 2로 패배하며 2승을 거둔 말레이시아에 조 1위 자리를 내줬다
 
체력 안배를 위한 로테이션을 가동한 한국은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무기력한 경기를 펼쳤다. 이날 벤치에서 대기하던 손흥민도 후반 12분 투입됐으나 충격패를 막을 수 없었다.
 
경기가 끝난 후 주장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솔직히 창피하다. 선수들에게 ‘방심하면 큰일 난다’라고 얘기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 선수들이 초반 실점에 당황했다. 나 역시 책임감을 크게 느낀다”라고 말했다.    
 
원래 해외 언론들에서 주목받지 못하던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이지만, 이번 대회는 손흥민의 병역 의무 면제가 달린 대회로 관심이 뜨겁다.  
 
아직 병역을 해결하지 못한 손흥민은 이번 대회가 사실상 가장 확률 높은 기회이다. 2020년 도쿄올림픽이 남아 있기는 하지만 메달 획득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  
 
영국이나 독일 현지에서도 한국의 금메달과 그로 인한 손흥민의 군면제에 관심을 보인다. 자칫 잘못하면 세계적인 공격수가 군복무로 인해 커리어가 중단될 가능성이 생긴다.
 
현재 조 2위인 한국은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한국이 2위로 조별리그를 마칠 경우 이란과 북한,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경쟁 중인 F조 1위와 16강전을 치르게 된다.  
 
더 선은 “한국의 남자들은 27세 이전에 21개월 동안 군복무를 해야 할 의무가 있다. 하지만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면 병역 의무를 지지 않아도 된다. 손흥민은 시간이 많지 않다”고 보도했다.  
 
더 선은 "손흥민의 전 소속팀 레버쿠젠은 그의 아시안게임 출전을 거부했다. 결국 한국은 오는 20일 열리는 키르기스스탄(1무 1패)와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에 16강 진출이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조 3위 키르기스스탄은 한국과 승리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북한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당시 개최국인 한국은 무실점으로 우승하는 위용을 과시한 바 있다. 하지만 손흥민은 인천 아시안게임에 나서지 못했다.
 
현재 조 2위인 한국은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한국이 2위로 조별리그를 마칠 경우 이란과 북한,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경쟁 중인 F조 1위와 16강전을 치르게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