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여고생 숨진 채 발견…성폭행 혐의로 고교생 2명 긴급체포

기사와 관련 없음 [중앙포토]

기사와 관련 없음 [중앙포토]

전남 영광의 한 모텔에서 여고생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여고생을 성폭행한 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남고생 2명을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전남 영광경찰서는 14일 여고생을 성폭행한 뒤 숨지게 한 혐의(특수강간치사)로 고등학교 2학년 A(17) 군 등 2명을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군 등 2명은 지난 13일 오전 2시 10분께부터 오전 4시 15분 사이 영광군 한 숙박업소에서 B(16)양을 숨지게 한 혐의다. 경찰은 사건 발생 5시간여 만에 각자의 집에서 두 사람을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숙박업소에서 B양과 함께 술 6병을 마신 뒤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경찰에 “숨진 사실을 몰랐다. 오전 4시 이후 숙박업소를 나왔다”고 진술했다. B양은 13일 오후 4시쯤 청소를 하던 모텔 주인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B양의 몸에서 이들의 DNA가 검출됐으나, 목 졸림 흔적이나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진술 내용 등을 토대로 이들이 술에 취한 B양을 성폭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B양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고,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