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저스 “트럼프 反언론, 민주주의 약화 우려…막아 내겠다”

제프 베저스 아마존 창립자 겸 CEO. [중앙포토]

제프 베저스 아마존 창립자 겸 CEO. [중앙포토]

 
아마존 창립자이자 워싱턴포스트(WP) 소유주인 제프 베저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노골적인 반(反) 언론관은 잘못이며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14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베저스는 전날 워싱턴DC에서 열린 워싱턴 경제클럽 주최 만찬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은 민주주의를 위해 중요한 보호막과 사회적 규범을 약화할 위험이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베저스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WP 및 아마존을 거듭 비판한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어떤 선출직 공직자라도 언론과 언론인을 공격하는 것은 실수”라고 지적했다.
 
특히 베저스는 “나는 아마존을 방어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며 하지만 “WP는 방어하겠다”고 말했다.
 
베저스가 트럼프 대통령 비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직접적·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저스는 워싱턴 경제클럽 회장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과의 대화에서 뉴스 미디어의 미래에 관해 언급했을 때에도 “언론은 괜찮을 것”이라며 “우리는 밀고 헤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