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안 받는다’ 오해 샀던 장미여관 임경섭 “나는 시각장애인” 고백

[중앙포토]

[중앙포토]

밴드 장미여관의 드러머 임경섭이 ‘망막색소변성증’을 앓고 있는 4급 시각장애인이라고 고백했다.  
 
망막색소변성증은 차츰 시야가 좁아져 결국 시력을 잃게 되는 질환으로, 가수 이동우가 앓고 있는 희소병이다.
 
임경섭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한 지인들 또는 관계자들만 알고 있는 저의 개인적인 사연에 대해 긴 글을 써보려 한다”고 말문을 열며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그는 “저는 시각 모든 방향에서 10도 이하의 시각을 가진 시각장애인”이라며 “망막색소변성증은 치료가 어려운 데다 현재로써는 완치될 수 있는 치료법 자체가 없어 환자와 그 가족들은 언제 시각이 완전히 사라질지도 모르는 채 사실상 시한부나 다름없는 불안한 나날을 살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눈에 이상을 느낀 건 중학교 때쯤. 임경섭은 “친구들과 빛이 희미한 저녁에 농구를 하는데 패스를 받지 못하고 얼굴에 맞아 코피가 터지는 일이 잦곤 했다”며 “친구들은 불편 없이 가는데 나만 벽을 짚어야만 갈 수 있어 내가 다른 사람하고 다르다는 사실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21살 때 입대 문제와 관련해 야맹증 진단서가 필요해 대학병원을 방문했는데, 제가 곧 시각장애인이 된다는 사실과 치료법이 없는 불치병이며 끝내는 영영 앞을 보지 못한다는 진단결과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장미여관으로 활동하면서 지인들에게 의도치 않게 오해를 사 마음고생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임경섭은 “그동안 장미여관 드러머가 인사를 해도 잘 안 받는다, 너무 차갑더라 등의 이야기들을 심심치 않게 들었다”며 “아는 척을 해도 잘 모르는 듯 무시를 하더라, 특급연예인 다 됐더라, 이런 비슷한 이야기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곧장 사실을 말씀드리면 나은 편이지만, 실제로 상황을 제대로 설명한 적은 몇 번 되지 않았다. 그래서 지난 6여년간 많은 분을 만나면서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며 “미안하다. 잘 안 보여서 그랬다”고 사과했다. 
 
임경섭은 “모두 털어놓고 나니 속이 시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걱정도 생긴다”며 “아내가 어른들에게 밝히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해서 말을 하지 않았는데, 저를 참 좋아하시는 장모님, 처가 식구들이 얼마나 마음 아파하실지 큰 걱정”이라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