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김정은 대화중 "XX하네" 욕설논란…KBS "현장기자 없었다"

[사진 KBS 홈페이지 캡처]

[사진 KBS 홈페이지 캡처]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담소를 나누는 촬영 장면에 비속어가 포함됐다는 논란이 일자 이번 정상회담 주관 방송사인 KBS 측이 해명에 나섰다.
 
KBS는 22일 시청자권익센터 긴급공지를 통해 “18일 평양 정상회담 첫날 백화원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 간 만남 과정에서 일부 비속어로 들리는듯한 화면이 송출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비롯한 온라인을 중심으로  ‘현장에 있던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며 “KBS가 확인한 사실관계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KBS에 따르면 백화원 내부에서 비속어로 추정되는 발언이 나올 당시 촬영은 방북 풀 취재단 소속 취재기자와 촬영기자 없이 청와대 전속 촬영 담당자와 북측 인사 등만 동석한 상황에서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생방송을 위해 현장에 있었던 KBS 중계 스태프는 물론 풀 취재단에 소속된 촬영기자 역시 백화원 입구 현관까지만 촬영했다는 것이 KBS 보도본부의 입장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18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비록 수준은 좀 낮을 수 있어도 최대한 성의를 다한 숙소고 일정이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시면 좋겠다”며 환대의 뜻을 표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오늘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며 웃으며 화답했다.  
 
이후 작은 목소리로 “XX하고 있네”라고 말하는듯한 목소리가 들린다. 이에 한 네티즌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남북 정상 담소 장면을 찍으며 욕설한 카메라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올렸다. 22일 시작된 청원은 이날 오후 6시 4만1000명 이상이 동의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