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왕자' 차준환, 하뉴에 3.87점 차 뒤져 은메달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 '에이스' 차준환(17·휘문고)이 올 시즌 첫 국제 대회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면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2018~19시즌 첫 국제대회인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은메달을 딴 차준환(왼쪽). [사진 캐나다 스케이트 연맹 SNS]

2018~19시즌 첫 국제대회인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은메달을 딴 차준환(왼쪽). [사진 캐나다 스케이트 연맹 SNS]

차준환이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의 식스틴 마일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 시리즈 '2018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7.62점에 예술점수(PCS) 81.60점을 합쳐 169.22점을 따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얻은 90.56점을 더해 총점 259.78점을 받은 차준환은 2위를 기록했다. 차준환은 금메달을 딴 유즈루 하뉴(일본·263.65점)에게 3.87점 차 뒤졌다. 하뉴는 2012년 소치, 2016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2연속 우승한 남자 피겨 최고 스타다.  
 
차준환이 ISU 시니어 무대에서 메달을 목에 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불어 차준환은 전날 치른 쇼트프로그램(90.56점), 프리스케이팅(169.22점), 총점(259.78점) 모두 개인 최고 점수를 경신했다. 차준환의 종전 개인 최고 점수는 지난 2월 평창올림픽에서 작성한 점수였다. 쇼트 83.43점·프리 165.16점·총점 248.59점으로 이번 대회 점수는 모두 뛰어넘었다. 
 
2018~19시즌 첫 국제대회인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은메달을 딴 차준환(왼쪽). [사진 캐나다 스케이트 연맹 SNS]

2018~19시즌 첫 국제대회인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은메달을 딴 차준환(왼쪽). [사진 캐나다 스케이트 연맹 SNS]

새 시즌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인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에 나선 차준환은 쿼드러플 점프(4회전 점프)을 무난하게 뛰었다. 첫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기본점 9.50점)에서 3.04점의 높은 수행점수(GOE)를 챙겼다. 두 번째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아 기본점 7.28점만 받고 GOE도 2.47점을 깎였다. 
 
다른 기술을 침착하게 성공시키면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80점)에서 GOE를 2.01 받았고,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9.30점)에서 GOE를 1.60점을 더 얻었다. 
 
트리플 악셀(기본점 8.80점)에서 가산점 1.60점을 따낸 차준환은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 점프-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9.93점)에서 살코 점프가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아 GOE를 0.64점 깎였지만,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루프(기본점 5.39점)를 깨끗하게 뛰어 가산점 1.08점을 확보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