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무덤 찾을 수 없다” 70대에 ‘추석 모자 상봉’ 선사한 경찰

3시간 만에 노모에게 아들 무덤 찾아준 경찰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3시간 만에 노모에게 아들 무덤 찾아준 경찰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30년 전 숨진 아들 묘소를 찾기 힘들다는 한 어머니의 딱한 사정을 들은 경찰이 3시간 동안 헤맨 끝에 값진 ‘추석 모자 상봉’을 선사했다.
 
23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부산 해운대구 반송동 반석파출소로 이모(79)씨가 찾아왔다.
 
종이 약도와 낡은 사진 한장을 들고 온 이씨는 “30년 전 죽은 아들 묘를 찾고 싶은데 너무 오래돼서 찾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씨는 30년 전 낳은 늦둥이 아들을 안타깝게 잃은 슬픔을 잊으려고 미국으로 건너갔다가 최근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아들을 향한 그리움이 더욱 깊어진 이씨는 이번 추석에는 아들 면전에 술 한잔이라도 올리려고 꼭 묘를 찾고 싶었다.
 
종이 약도에 그린 아들 무덤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종이 약도에 그린 아들 무덤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이씨의 딱한 사정을 들은 이승찬 경위는 이씨가 꿈에도 그리워한 아들 묘를 보고 가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종이 약도와 30년 전 찍은 묘 사진을 들고 인근 지역을 찾아 나섰다. 이 경위는 주변 지리를 잘 아는 동네 주민을 만나 비슷한 묘가 있는 지역을 전해 듣고 동료 경찰관과 헤맨 끝에 이씨 아들 묘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30년 만에 아들 묘를 다시 찾은 이씨는 “이 은혜를 어떻게 갚겠느냐. 추석 명절에 너무 큰 선물을 받았다”고 연신 고마움을 표했다.
 
이 경위는 “이씨를 모시고 내려오려고 했지만 30년 만에 재회한 아들을 더 가슴에 안고 싶다고 하셔서 연락처를 남기고 철수했다”며 “묘를 찾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