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야구와 정치의 충돌 … “공정사회로 가는 비용됐으면”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선동열 국정감사 안과 밖
국회 본관 506호실에 10일 가장 많은 카메라가 몰렸다.
 
이날 선동열(56)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이 국감 증인으로 나왔다.
 
카메라 앞의 선 감독은 뚱한 표정이었다. 선수 시절 '무등산 폭격기'(해태 타이거즈 시절), '나고야의 태양'(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 시절), '국보급 투수'로 불리던 야구계의 레전드에게선 위용과 카리스마를 찾아볼 수 없었다. 마운드에선 시선을 한몸에 받던 그였지만 이날은 일곱명의 증인들 틈에 끼어 앉아 의원들이 앞으로 나오라면 나오고, 일어서라면 일어서고, 앉으라면 앉아야 했다.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오른쪽)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다른 증인들과 함께 선서를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오른쪽)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다른 증인들과 함께 선서를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선동열 감독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한 사람은 세 명이다.
 
맨 처음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움직였다. 국회 최연소인 32세의 여성, 청년비례대표 의원이다. 며칠 뒤 손혜원 민주당 의원,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까지 손을 들어 세 명이 그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지난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의 LG 오지환 선수 선발 문제 때문이었다.  
 
선 감독의 증인채택에 대해선 상임위 내부에도 이견이 있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 전 통화에서 “이미 우승을 했고, 부정부패한 사람도 아니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야구인인데 축하는 못 해줄 망정 정치권이 타박하는 건 외국에서 보면 웃길 얘기”라고 했다.
 
우 의원에 이어 김수민 의원과 통화했다. 아직은 30대 초반인 김 의원이 선동열이란 이름 석 자를 들어봤을까 궁금했다.
 
선동열이라는 이름을 아셨나.
“이름은 당연히 알죠. 다만 그 시대에 태어나서 즐긴 사람은 아니니까...그냥 약간 서태지급이라는 정도로만 생각했습니다.”
 
야구는 좋아하시는지. 
“아주 좋아하진 않고, 야구장 가서 치킨 먹으면서 ‘선수송’ 부르는 정도입니다.”
 
그런데 어떤 생각에서 부르신 건지.
“저는 청년의원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청년으로 살아가기에 여러가지 힘든 부분이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핵심이 ‘공정’이라 생각합니다. 선 감독님이 선발한 오지환 선수가 병역특례를 받게 됐는데, (특례를 못 받는) 청년과 부모세대의 상대적 박탈감이 큽니다. 그래서 불투명한 병역미필자의 대표선발 관행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그런 관행이 사라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증인 신청한 겁니다.”
 
선동열 감독이을 증인으로 신청한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 청년비례대표로 선출된 32세의 여성의원이다. 선동열 감독에게 질의한 후 답변을 듣는 모습. 양광삼 기자

선동열 감독이을 증인으로 신청한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 청년비례대표로 선출된 32세의 여성의원이다. 선동열 감독에게 질의한 후 답변을 듣는 모습. 양광삼 기자

관련기사
실제로 김 의원은 국감 당일 ‘공정’(公正)이란 키워드에 초점을 맞췄다.
 
논란의 중심인 오지환 선수는 28세다. 경찰청과 상무에 지원할 수 있는 나이는 만 27세까지인데, 작년에 지원을 하지 않았다. 축구 대표팀 황인범 선수는 경찰청 소속으로 대표팀에 선발돼 금메달을 따내는 데 기여한 뒤 조기 전역을 명받았다. 만약 오 선수도 그랬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었을 텐데 1년 뒤 대표팀에 선발될 줄 어떻게 알았는지 기회를 차버렸다. 선 감독은 병역논란에 휘말린 그를 뽑으면서 논란을 자초했다.  
 
그래서 김 의원은 ▶선 감독이 오 선수가 소속된 LG 구단, 그리고 구단의 이익을 대변하는 KBO(한국프로야구위원회)의 청탁을 받은 게 아니냐 ▶같은 값이면 군 미필자를 뽑는다는 잘못된 관행 때문에 오 선수와 경쟁한 김선빈ㆍ김재호ㆍ하주석 선수(이상 모두 군필자)를 탈락시킨 것 아니냐는 취지로 추궁했다.  
 
그러나 선 감독은 “청탁은 없었고, 컨디션이 가장 좋은 (오지환) 선수를 뽑았을 뿐”이라며 “(그의) 병역은 고려사항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결국 이 문제는 끝까지 평행선을 달렸다.  
 
김수민 의원이 선동열 감독에게 A,B 선수중 누굴 뽑겠냐고 묻고 있다.B선수(김선빈)의 타율이 높긴 하지만 김 의원이 제시한 자료는 2017년 성적이라 논란을 일으켰다. [뉴스1]

김수민 의원이 선동열 감독에게 A,B 선수중 누굴 뽑겠냐고 묻고 있다.B선수(김선빈)의 타율이 높긴 하지만 김 의원이 제시한 자료는 2017년 성적이라 논란을 일으켰다. [뉴스1]

조경태 의원은 선 감독에게 병역 특례 제도의 폐지에 대한 의견을 주로 물었다. 선 감독은 “제도에 따르겠다”고 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국감에서 ▶병역특례 폐지 ▶특례혜택을 받은 이에게 ‘국방세’를 물리는 방안 ▶누적점수제를 도입해 특례요건을 강화하는 안 ▶입영 연령을 늦추는 안 등을 소개한 뒤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오지환 선발이 촉발한 논란이 결국 병역특례제도의 수술로 이어지게 됐다.

 
손혜원 의원은 “선 감독을 불러달라는 1200만 야구팬들의 빗발치는 요청이 있었다”거나 “야구 관객이 선 감독 때문에 20%나 줄었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사과하시든지 사퇴하시라”고 압박했다. 이미 “시대적 흐름과 청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것은 죄송하다”고 수차 사과했는데도 말이다. 이번 문제와 무슨 상관인지 선 감독의 연봉과 판공비까지 따져 물었다. 선 감독이 “연봉 2억원에 판공비가 포함됐다”고 하는데도 손 의원은 “KBO에서 제공하는 판공비가 무제한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에 선 감독이 기막히다는 듯 웃음을 보이기도 했다.  
 
선동열 감독은 오지환 선수선발과 관련, "실력대로 뽑았지만, 청년들 마음을 헤아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양광삼 기자

선동열 감독은 오지환 선수선발과 관련, "실력대로 뽑았지만, 청년들 마음을 헤아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양광삼 기자

이날 증인신문은 두 시간 만에 끝났다. 국감장을 빠른 걸음으로 빠져나가던 선 감독과 국회 엘리베이터 안에서 마주쳤다.

 
의원들의 질의가 어땠나.
“….”
 
답변은 안 했지만, 그는 표가 나게 쓴웃음을 지었다.
 
국감 증인으로 나온 소감이 어떤지.
“(곰곰 생각하더니) 제가 뭐라고 하겠습니까.”  
 
선 감독에겐 이날이 굴욕의 날이었겠으나 이제 공정의 영역이 점점 넓어지고, 기준은 엄격해지고 있다는 점을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야구 국가대표팀은 모두 24명이다. 24명 중 23명을 제대로 선발했다 해도 단 한 명만 불공정한 낌새가 나면 여론이 가만있지 않는다. '기회'와 '과정'에 의혹이 있는데, '결과'만 좋았다고 덮고 가는 시대는 지났다.  
 
공정은 어쩌면 올해 우리 사회의 가장 큰 화두 중 하나다. 선동열 국감도 그런 점에서 공정이란 가치를 세우는 데 치른 일종의 ‘공정비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