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목사도 '그루밍 성폭력'···졸피뎀까지 갖고 있었다

충남 천안동남경찰서는 여성 신도들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40대 목사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충남 천안동남경찰서는 여성 신도들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40대 목사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충남의 한 교회 목사가 여성 신도들을 수개월간 성추행하거나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천안동남경찰서는 목사 박모(45)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해 초부터 수개월 동안 여성 신도 4명을 상대로 “기도를 해야 한다”며 기도원 등으로 불러 신체 일부를 추행하거나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개척교회 목사로 알려진 박씨는 종교 활동을 하며 알게 된 여성 신도들에게 “마귀가 들어 있어 영적으로 문제가 있다”, “마귀가 몸에 들어가 있어 기형아 출산이나 건강에 좋지 않다” 등 목사라는 지위를 이용해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와 친분을 쌓아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적으로 가해 행위를 하는 전형적인 그루밍 성폭력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밖에도 경찰은 박씨의 차량에서 수면유도제인 졸피뎀을 압수했다. 경찰은 졸피뎀을 신도들을 상대로 한 성범죄에 이용했는지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현재 혐의를 인정하고 있지만 졸피뎀은 단순히 소지만 하고 있었다”며 “피해 신도들을 상대로 범죄에 이용했는지와 함께 여죄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