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의장직 내려놓은 머스크…후임에 CFO 출신 로빈 덴홈

테슬라 이사회 새 의장으로 선출된 로빈 덴홈. [AP=연합뉴스]

테슬라 이사회 새 의장으로 선출된 로빈 덴홈. [AP=연합뉴스]

 
테슬라 이사회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일론 머스크 CEO(최고경영자)의 후임으로 호주 최대 통신 업체인 텔스트라 CFO(최고재무책임자)인 로빈 덴홈이 선임됐다고 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덴홈 신임 의장은 지난 2014년부터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장으로 테슬라에 관여해왔다.
 
덴홈 의장은 선임과 함께 이사회 의장직을 수행하고, 내년 5월부터는 텔스트라 CFO에서도 완전히 손을 뗄 것으로 알려졌다.
 
덴홈 의장은 성명을 통해 “일론과 테슬라 팀이 지속가능한 수익을 달성하고 장기적인 주주가치를 창출하도록 돕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덴홈 의장은 2017년 텔스트라에 합류해 COO(최고운영책임자)를 거쳐 CFO가 됐다. 이에 앞서 도요타와 실리콘밸리의 선마이크로시스템스, 주니퍼 네트워크에 몸담기도 했다.
 
머스크 CEO는 상장폐지 트윗으로 투자자를 기만한 혐의(증권사기)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로부터 고소를 당한 뒤 자신과 테슬라 법인이 각각 2000만 달러 벌금을 내는 것과 함께 테슬라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고 3년간 재선임되지 않는 조건으로 고소 취하에 합의했다.
 
다만 CEO직은 그대로 유지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