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팔찌 도둑으로 몰린 간호조무사가 남긴 마지막 메시지

경남 김해에 있는 병원에서 금팔찌가 사라지자 유력한 범인으로 조사받던 40대 간호조무사가 억울하다며 사망 전 남긴 메시지. [사진 KBS 뉴스9]

경남 김해에 있는 병원에서 금팔찌가 사라지자 유력한 범인으로 조사받던 40대 간호조무사가 억울하다며 사망 전 남긴 메시지. [사진 KBS 뉴스9]

경남 김해에 있는 한 병원에서 금팔찌가 사라지자 유력한 범인으로 조사받던 40대 간호조무사가 억울하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8월 16일 김해 한 병원 초음파실에서 한 환자가 엑스레이 촬영을 위해 옷을 갈아입으며 반지와 130만원 짜리 금팔찌를 바지 주머니에 넣어 두었다. 엑스레이 촬영이 끝난 뒤 바지 주머니에 넣어 둔 금팔찌가 사라진 것을 확인한 이 환자는 그 자리에서 경찰에 신고했다.  
 
초음파실에는 환자와 간호조무사 A씨(49), 의사 등 총 3명이 있었는데 경찰은 사건 당시 이들의 위치와 동선을 고려해 A씨를 유력한 범인으로 의심했다. 그러나 A씨는 자신이 금팔찌를 가져간 적 없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간호조무사 A씨가 초음파실에서 금팔찌를 발견했다며 연락한 메시지. [사진 KBS 뉴스9]

간호조무사 A씨가 초음파실에서 금팔찌를 발견했다며 연락한 메시지. [사진 KBS 뉴스9]

이후 약 두 달이 지난 10월 중순쯤 A씨는 초음파실에 있던 상자 밑에서 발견했다며 사라진 금팔찌를 병원 원무부장에게 전달했다. 경찰은 초음파실 구조상 상자 밑에서 금팔찌가 발견되는 게 이상하다고 판단, 동료들이 보는 앞에서 A씨에게 본인이 들고 갔던 게 아니냐고 추궁했다.  
 
병원 동료는 “(경찰이) ‘팔찌가 왜 갑자기 나오냐, 본인이 들고 갔으니까 나오는 게 아니냐’는 식으로 이야기했다. 선생님이 ‘억울하다’고 하니까 소리를 높이면서 ‘법정 가서도 꼭 억울하다고 이야기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 일로 박씨는 병원을 그만두고 일주일 뒤인 지난달 30일 자신의 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씨 휴대전화에는 ‘결백을 말해도 경찰은 판사나 검사에게 이야기하라 한다. 억울하다. 내 세상이 무너져 버렸다’는 임시저장 메시지가 남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편의를 제공하면서 수사를 했는데 사망했다고 해서 담당 형사가 어떻게 했다는 쪽으로 가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거짓말 탐지기에서 A씨가 거짓말한 것으로 나오는 등 당시 정황을 살펴보면 A씨가 유력한 범인일 가능성이 컸다”며 “비극적인 일이 아니었으면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공개된 자리에서 사실상 피의자로 지목한 것은 범죄수사규칙과 인권 보호를 위한 경찰관 직무규칙에 어긋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은 A씨 조사 과정에서 담당 경찰관의 인권 침해 여부가 있었는지 파악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