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父 사기 의혹 “14년 전 3억 빌린 후 연락 두절”

 
배우 조여정의 부친이 과거 지인에게 고액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뉴스1]

배우 조여정의 부친이 과거 지인에게 고액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뉴스1]

 
배우 조여정의 부친이 과거 지인에게 고액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6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조여정의 부친 조모씨는 14년 전 고향 지인인 A씨에게 3억 여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
 
이날 A씨는 스포츠경향과 만나 "조씨가 2004년 요양원 설립을 이유로 2억 5000만원을 빌려갔다"며 "같은 고향 출신에 막역하게 지내온 사이라 아무런 의심없이 요청을 받아들였다. 딸인 조여정씨가 유명인이기 때문에 돈을 갚지 않으리라고 상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후 조씨는 분당에 있는 5층짜리 건물이 경매에 넘어가게 됐다며 한차례 더 5000만원을 빌려갔고, 건물을 팔아 채무를 이행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변제는 이뤄지지 않았다.
 
A씨는 “앞서 빌린 2억5000만원 채무에 대해선 이듬해인 2005년 11월까지 갚겠다는 차용증을 작성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며 “주소를 옮겨가며 연락을 피했고, 전화를 해도 받질 않았다. 3년 전엔 아예 번호를 바꿔버려 연락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출받아 빌려준 돈이라 매달 이자 내는 것도 부담이 컸다. 생활고에 시달리게 되면서 돈을 한 번에 받기는 힘들겠다 싶어 매달 50만원이라도 갚아달라고 부탁했는데도 조 씨는 연락을 계속 무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A씨는 “조씨에게 대출까지 해서 빌려준 돈이다. 그 이자 갚기조차 힘들어 결국 내 나이 70살에 살던 집도 내놓고 아파트 경비 생활까지 나섰다. 사는 집의 월세도 아들이 내 줄 정도로 형편이 어렵다”며 “조 씨 딸인 조여정은 활발히 활동하며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난 내 자식들에게 미안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97년 연예계에 데뷔한 조여정은 JTBC ‘아름다운 날들’ 출연을 앞두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