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프런트·단장으로 우승 염갈량 “감독으로도 …”

넥센 감독에서 물러난지 2년 만에 프로야구 사령탑으로 돌아온 염경엽 SK 감독. [뉴스1]

넥센 감독에서 물러난지 2년 만에 프로야구 사령탑으로 돌아온 염경엽 SK 감독. [뉴스1]

“제가 바보죠.”  
 
올해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우승팀 SK 와이번스의 새 사령탑 염경엽(50) 감독이 농담처럼 말했다. 염 감독은 6일 우승 인사차 서울 중구 중앙일보를 찾았다. 그리고 “한국시리즈 우승팀 감독을 맡게 됐다”는 취임 축하 인사에 이 한마디로 응수했다.

 
프로야구 37년 사상 우승팀 감독이 바뀐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감독의 최고 성과인 우승을 한 마당에 교체할 이유가 없다. 그런데 트레이 힐만(55) 전 감독이 병환 중인 노모를 돌보기 위해 미국으로 돌아가면서 우승팀 감독이 바뀌었다. 바로 그 후임이 SK 단장이던 염 감독이다. 그는 “고민을 많이 했다. 또 우승해야 본전이다. 얼마나 힘들겠나. 그런 자리를 맡았으니 내가 바보”라고 말했다.

 
‘바보’라는 걸 알면서 염경엽 감독은 왜 SK를 맡았을까. 그가 제시한 이유는 “감독으로서 우승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현대 유니콘스 유니폼을 입고 선수로서 두 번의 우승(1998, 2000년)했다. 2001년 은퇴한 그는 곧바로 현대 운영팀에서 일했다. 그때 프런트로서 두 차례 우승(2003, 04년)했다. 올해는 SK에서 단장으로서 우승했다. 그는 “이제 감독으로서 우승만 하면 된다. 선수나 단장으로 우승하는 것보다 더 기쁠 것 같다”며 웃었다.

 
감독 취임 20일 남짓인데 벌써 팀의 고삐를 죄고 있다. 4~5일 이틀간 경기도 한 호텔에 1·2군 코치진을 전부 모았다. 올 시즌을 리뷰한 뒤, 내년 시즌 발전 방안을 제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라운드에서 훈련에만 전념했던 코치진로선 생소한 자리였지만, 감독의 요청에 따라 자료를 정리해 프레젠테이션했다. “항상 공부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염 감독 철학이 고스란히 드러난 자리다.

 
‘야구학’이 있고 학위를 준다면 염경엽 감독은 박사 학위를 받고도 남았을 것이다. 염 감독 자신도 “연구하는 걸 좋아한다”고 했다. 선수 시절 서울 종로 일대 서점을 뒤져 야구 전문서적과 비디오테이프를 구해 관련 지식을 넓혔다. 프런트가 된 뒤엔 수첩과 펜을 늘 갖고 다니며 경기 전략, 선수 특징 등을 생각나는 대로 메모했다. 그 기록이 어마어마하게 쌓였는데, 훗날 넥센 히어로즈 감독이 된 뒤 요긴하게 썼다. 뛰어난 지략으로 ‘염갈량(염경엽+제갈량)’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2017년 SK 단장이 된 뒤 수첩에 손으로 적었던 내용을 메모장 애플리케이션인 에버노트에 차곡차곡 정리했다. 염경엽 감독은 “시간 날 때마다 정리했는데, 원하는 내용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요즘에는 수첩 대신 스마트폰에 적는다”고 했다. 한 번은 이 수첩을 코치와 선수들에게 건네준 뒤 훈련에 적용하라고 했다. 수첩 속 내용을 100% 이해하는 사람이 없었다. 염 감독은 “내용의 30% 정도 이해하더라. 직접 공부하고 경험하면서 얻은 지식이기 때문에 나밖에는 알 수가 없었던 것 같다. 그래서 코치들을 직접 가르치기로 했다. 코치들이 잘 배우면 선수들에게 쉽게 알려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코치 워크숍을 연 이유 중 하나다.

 
2019시즌 또다시 우승을 노리는 SK의 대항마는 누굴까. 염경엽 감독은 “두산·넥센·롯데”를 꼽았다. 한국시리즈에서 맞붙은 두산, 플레이오프에서 덜미를 잡힐 뻔한 넥센은 그렇다 쳐도, 올해 7위 롯데는 의외다. 그는 “롯데는 타선도 좋고, 마무리 투수도 있다. 외국인 선수만 잘 뽑으면 정말 탄탄한 전력”이라고 했다. 이어 “내 느낌이 잘 맞는 편이다. 올 시즌 초에 힐만 감독과 ‘70% 정도는 우리가 우승할 것 같다’고 했고, 고비가 와도 우승할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진짜 우승했다”고 말했다.

 
염경엽 감독은 트레이드 성공률도 높다. SK 단장 시절 세 차례 트레이드에서 데려온 외야수 노수광, 투수 김택형, 내야수 강승호 등은 주전으로 자리 잡았다. 염 감독은 “팀에 필요한 자원이었는데 잘해주고 있다. 앞으로 트레이드는 내 소관이 아니다. 손차훈 단장이 더 잘 뽑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염경엽 SK 감독은 …
출생: 1968년 3월 1일(광주광역시)

선수: 태평양(1991~95), 현대(1996~2000)

프런트: 현대 운영팀(2001~06)

LG 스카우트·운영팀(2008~09)

SK 단장(2017~18)

지도자: 현대 수비코치(2007)

LG 수비코치(2010~11)

히어로즈 주루·작전코치(2012),

히어로즈 감독(2013~16)

SK 감독(2019~)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