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에서 6개월 공부하고 수능 만점받은 공군 일병

2019학년도 수능 만점자인 공군 제3방공유도탄여단 기지대 김형태 일병. [공군 제공]

2019학년도 수능 만점자인 공군 제3방공유도탄여단 기지대 김형태 일병. [공군 제공]

성균관대학교 러시아어문학과를 휴학하고 올해 5월 공군에 입대한 김형태(22) 일병이 2019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만점을 받았다.  
 
공군은 제3방공유도탄여단(3여단)에서 근무하는 김 일병이 올해 수능 만점자 9명 중 1명에 해당한다고 7일 밝혔다.
 
김 일병은 입대 후 지난 7월 3여단으로 전입해 급양병(취사병)으로 근무하며 평일 일과 후와 주말 생활관 내 사이버지식정보방에서 EBS 강의를 들으며 공부했다. 그가 공부한 시간은 하루 4~5시간이다.
 
김 일병은 "공군에 입대한 후 주변의 동기들과 미래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 속에 수능 재도전이라는 목표의식이 생겼다"며 "취사병으로 근무하면서 공부를 하느라 힘들 때도 있었지만, 함께 근무한 선·후배들의 격려 덕분에 달려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일병은 "돌이켜보면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었던 데는 스스로의 노력도 중요했지만,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지원해 준 동기들과 간부 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평소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를 즐겨보는데 다양한 기록과 통계들이 사용되는 것을 보면서 통계학에도 관심을 갖게 됐다"며 "향후 통계학과로 진학해 스포츠 데이터 분석가로 활약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한편 2019학년도 수능 시험은 만점자가 9명으로 지난해보다 7명 줄어들어 '불수능'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불수능'의 주범으로 불린 국어는 만점자가 148명으로 0.03%에 불과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에 따르면 올해 수능 만점자는 재학생 4명, 졸업생 5명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