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위, 야3당 반발에 질서유지권 발동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오른쪽)가 7일 선거구 개혁 관련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오른쪽)가 7일 선거구 개혁 관련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예산부수법안 처리를 위해 개의했으나 야3당 의원들의 반대로 질서유지권이 발동됐다.
 
정성호 국회 기재위원장은 7일 “회의장이 소란해 회의를 진행하기 어렵기에 질서유지권을 발동한다. 국회사무처 직원들은 회의장을 정리해달라”며 질서유지권을 발동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기재위 간사인 김성식 의원, 민주평화당 유성엽 의원,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위원장석을 가로막고 회의를 개의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현재 야3당 의원들은 기재위 회의실을 찾아와 손팻말을 들고 예산안과 법안 처리 강행에 대해 반대 입장을 표시하고 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선거제 개혁을 예산안과 연계하자고 주장하며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선거제 개혁 촉구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