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애국당 홈피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조롱 사진…“해킹 범죄” 주장

23일 대한애국당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3일 대한애국당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23일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 전 대통령 비하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대한애국당 측은 해킹으로 추정된다는 해명을 내놓고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오후 한때 대한애국당의 공식 홈페이지 메인화면에는 거꾸로 된 노 전 대통령 사진이 걸렸다.
 
해당 사진 위에는 ‘대한애국당과 함께 하는 즐거운 중력절 10주년 경축’이라는 문구가 있었다. ‘중력절’은 극우 성향의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비하하는 말로 사용된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자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서는 이날 오후 해당 사진이 삭제됐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오후 10시 20분쯤 홈페이지에 ‘당 홈페이지에 게재된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부적절한 사진의 건’이란 제목으로 된 입장문을 내고 사건 경위를 밝혔다. 
 
대한애국당은 “이런 사진에 대한 게시를 전혀 알지도 못했다”며 “오후 8시 30분쯤 기자 문의로 해당 사실을 최초 인지했고, 인지하자마자 논란이 된 사진에 대한 삭제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에 쓰여 있는 ‘중력절’에 대한 의미를 알지도 못했다”고 대한애국당 측은 주장했다.

 
이어 “대한애국당을 해칠 목적으로 부적절한 사진을 게시한 것은 대한애국당에 대한 중대한 해당 행위이며,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라며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해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한애국당은 이 악의적인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라고 이번 논란의 피해자임을 강조하면서 “가해자가 밝혀질 때까지 대한애국당을 극우 성향·정당으로 운운하며 해하려는 언론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3일 대한애국당 입장문.
23일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무현 전 대통령에 관련된 부적절한 사진이 게재되었었다.
 
대한애국당은 이런 사진에 대한 게시를 전혀 알지도 못했고, 기자의 문의를 통해 오후 8시 30분 경 최초로 인지하게 되었고, 인지하자마자 삭제 조치를 취했다.
 
대한애국당은 해당 부적절한 사진에 씌여 있는 ‘중력절’에 대해 의미도 알지도 못했다.
 
대한애국당은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대한애국당이 알지 못하게, 대한애국당을 해칠 목적으로 부적절한 사진을 게시한 것은 대한애국당에 대한 중대한 해당행위이며,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라고 규정한다.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대한애국당은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할 것이다.
 
대한애국당은
이 악의적인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이다. 이 범죄를 빌미로 좌편향 언론들이 대한애국당에 대해 ‘극우 성향, 극우정당’을 운운하며 2차적으로 대한애국당을 음해하는 보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
 
중대 범죄에 의해 피해를 당한 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사태에 대해 수사가 착수되고, 가해자가 밝혀질 때까지 단정적인 ‘극우’ 프레임으로 대한애국당을 해하려는 모든 언론과 관련자들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다.
 
2019년 5월 23일
 
대한애국당  
대변인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