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벼락? 날달걀 맞은 류현진

기자
김식 기자 사진 김식 기자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로 발돋움하고 있는 류현진(32·LA 다저스)이 소아 뇌종양 인식 개선과 지원을 위한 이벤트에 동참했다.
 
다저스의 3루수 저스틴 터너(35)는 24일(한국시간) 류현진 등 동료 선수들과 함께 촬영한 '크랙 캔서 챌린지(crack cancer challenge)' 영상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LA 다저스 작 피터슨이 류현진 머리에 날달걀을 깨뜨리고 있다. [사진 저스틴 터너 트위터]

LA 다저스 작 피터슨이 류현진 머리에 날달걀을 깨뜨리고 있다. [사진 저스틴 터너 트위터]

이 영상 속 다저스 선수들은 샤워실에서 한 명씩 옆 사람 머리에 날달걀을 깨뜨렸다. 달걀 세례를 받은 그 다음 선수를 지목하며 "○○도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러 명의 참여를 유도해 이벤트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것이다. 류현진은 팀 동료 작 피더슨(27)에게 달걀을 맞았다. 이어 류현진은 옆에 있던 베테랑 투수 리치 힐(39)의 머리에 달걀을 깨뜨렸다. 
 
류현진은 이어 베테랑 투수 리치 힐의 머리에 날달걀을 깨뜨렸다. [사진 저스틴 터너 트위터]

류현진은 이어 베테랑 투수 리치 힐의 머리에 날달걀을 깨뜨렸다. [사진 저스틴 터너 트위터]

'크랙 캔서 챌린지'는 소아 뇌종양 인식을 높이고 기금을 모으는 이벤트다. 몇 년 전 루게릭병(근위축성 측색 경화증)에 대한 지원을 위해 펼친 '아이스 버킷 챌린지'와 비슷하다. 다저스 선수단에서 '크랙 캔서 챌린지' 이벤트를 주도하고 있는 터너는 "뇌종양과 싸우는 어린이들에게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크랙 캔서 챌린지 이벤트에 동참한 다저스 선수들. [사진 저스틴 터너 트위터]

크랙 캔서 챌린지 이벤트에 동참한 다저스 선수들. [사진 저스틴 터너 트위터]

날달걀을 맞은 류현진은 특유의 미소를 지은 뒤 "난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를 지목한다"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26일 오전 8시15분 피츠버그와의 원정경기에 등판한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