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함대 '거동수상자' 쫓다 발견된 '의문의 오리발과 보트'

해군2함대가 발견한 오리발, 노, 보트 등의 장비. [해군 제공]

해군2함대가 발견한 오리발, 노, 보트 등의 장비. [해군 제공]

 
해군에서 거동 수상자가 발견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지난 4일 오후 10시 2분쯤 경기도 평택 2함대 사령부 합동생활관 뒤편 탄약고 초소 방면에서 신원이 발견되지 않은 한 사람이 나타났다. 초병이 암구호로 신원을 확인하려 했지만, 그는 도주했고 해군은 즉시 대 방호태세 1급을 발령하고 수색에 나섰다. 검거에는 실패했다.
 
사건 발생 이튿날인 5일 한 병사가 "내가 도주한 사람"이라고 자수했지만 수사 과정에서 이 병사는 허위 자수였다고 실토해 파문이 더 커졌다. 2함대 지휘통제실 소속 장교가 사태가 커질 것을 염려해 부대원들에게 허위 자수를 제안했는데 이 병사가 자원했다는 것이다.  
 
이런 내용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을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김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군 2함대 거동 수상자 발견 사실과 군의 '은폐·늑장보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또 "부대 골프장 입구 아파트 울타리 아래에서 오리발이 발견됐다"며 "진실을 밝히라"고도 말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또 “2함대에서 거동수상자를 쫓던 중 인근 부대 골프장 입구 울타리 아래에서 오리발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오리발을 이용해 누군가 2함대로 침투를 시도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해군은 사건 발생 3시간여 만에 대공 혐의점이 없다고 결론을 내린 뒤 수색을 종료했다는 것이다.  
 
'의문의 오리발'에 대해 해군은 "2함대 체력단련장에서 발견된 것으로 해저용 개인장비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해군은 이날 오후 2함대 발견품을 공개하기도 했다. 오리발, 노, 보트 등의 장비다.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오늘 아침에 보고를 받았다. 몇 가지 이해 안 되는 대목이 있다"며 "이 문제는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