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일본 출장 마치고 귀국…질문엔 '묵묵부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박 6일에 걸친 일본 출장 일정을 마무리하고 12일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8시 55분쯤 전세기 편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 부회장의 현지 일정과 방문 결과 등에 대해서는 알려진 게 없다. 이 부회장은 공항에서 현지 일정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7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 부품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 모색을 위해 출장길에 올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