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뒤 뱃속서 35cm 거즈 발견…병원 측 "먹었느냐" 황당 발언

[SBS 캡처]

[SBS 캡처]

맹장수술을 받은 후 극심한 통증에 시달린 한 남성의 뱃속에서 35cm의 거즈가 발견됐다. 맹장수술을 진행했던 병원 측은 이 남성에게 "거즈를 먹은 게 아니냐"는 황당한 발언을 했다. 
 
지난 13일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맹장수술을 받은 A씨는 알 수 없는 통증에 시달리다 3개월 뒤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그는 뱃속에 커다란 수술용 거즈가 들어있다는 얘기를 듣고 긴급수술을 받았다. 
 
맹장수술을 할 당시 짧은 시간 내 끝날 줄 알았지만 4시간이나 걸렸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수술 이후 열이 나고 복부 통증이 있었지만 항생제 처방 외 별다른 조치는 없었고 퇴원 뒤에도 통증은 계속됐다고도 했다. 
 
A씨는 SBS에 "배가 아팠는데 의사는 장이 유착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6개월 걸린 사람도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맹장수술을 한 병원 측은 황당한 주장을 내놨다고 SBS는 전했다. 35cm 길이의 의료용 거즈를 A씨가 먹은 게 아니냐는 것이다.  
 
취재진은 다른 의사들에게 이런 큰 거즈를 삼킬 수 있는지 문의한 결과 "못 삼킨다", "말이 안 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방송은 "의사들은 수술용 거즈는 엑스레이만 찍어봐도 바로 알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수술 중 소장이 터졌다면 봉합하는 과정에서 들어갔거나 대장까지 떼는 특수한 경우였다면 그럴 수 있다는 등 여러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문제의 병원 관계자는 SBS에 "먹을 수 있다고 말한 건 가능성을 이야기한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사람이 하는 일이라 실수가 있을 수 있다"면서 "피해자에게는 보상 절차를 진행할 것이며 해당 의사를 해고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의료 과실 등의 혐의로 해당 의사를 경찰에 고소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