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모텔서 양손 묶어 50대 여성 살해한 남성 영장

14일 오전 부천의 한 모텔에서 5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입건된 A씨가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인천지법 부천지원에 들어가고 있다. [뉴스1]

14일 오전 부천의 한 모텔에서 5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입건된 A씨가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인천지법 부천지원에 들어가고 있다. [뉴스1]

 
경기도 부천시 한 모텔에서 5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남성 A씨(35)에 대해 부천원미경찰서가 강도살인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심곡동 한 모텔에서 B씨(58)를 목 졸라 살해한 뒤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같은 날 낮 12시20분쯤 객실을 찾은 모텔 직원에 발견됐다. 양손이 몸 앞으로 묶인 채였다. 얼굴에는 멍이 들어 있었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모텔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수사에 나섰다. 지난 11일 오후 7시쯤 A씨가 모텔로 입실하고 다음 날 오전 2시쯤 B씨가 A씨가 있는 모텔 방으로 들어간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3시간가량이 지난 오전 5시쯤 홀로 모텔을 빠져나갔다. 경찰은 A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추적에 나서 같은 날 오후 4시쯤 서울 영등포 노상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A씨와 인터넷 채팅으로 연락을 주고받다가 이날 A씨가 있던 모텔로 왔다고 한다. A씨는 B씨를 살해한 뒤 지갑에서 현금 8만원과 신용카드를 꺼내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돈이 없어 금품을 갈취할 목적으로 B씨를 모텔로 유인해 목 졸라 숨지게 했다”고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B씨의 시신을 부검한 뒤 “사인은 경부압박 질식사로 보인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내놨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수거한 DNA 등을 토대로 추가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정확한 범행 동기 및 도주 경로 등은 구속 여부가 결정된 뒤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 부천지원에 도착했다.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이날 오후쯤 나올 전망이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