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촌 음주 빙상 대표 5명, 6개월 국가대표 훈련 제외

선수촌 숙소에서 술을 마신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국가대표 선수 5명이 6개월간 훈련 제외 징계를 받았다.
 
대한체육회는 14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국가대표 제외 심의위원회를 열고 김태윤, 김철민, 김준호, 김진수, 노준수 등 빙속 대표 5명에게 국가대표 훈련 제외 6개월 징계를 결정했다.
 
체육회는 처벌 내용을 대한빙상경기연맹에 통보했다. 14일 태릉선수촌에서 퇴촌된 선수들은 내년 2월까지 선수촌 훈련에 참여할 수 없다. 체육회는 대표 선수 관리 감독의 책임을 물어 이인식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 감독에게도 1개월간 대표팀 제외 징계를 내렸다. 아울러 남녀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전체에게 하루 8시간씩 3일간 24시간의 사회 봉사활동 징계도 부과했다.
 
5명의 선수는 6월 27일 태릉선수촌에서 술을 마셨다. 이들은 술병을 발견한 청소용역직원이 대한체육회에 신고하면서 음주 사실이 적발됐다. 그러나 빙상연맹은 지난 8일 해외 전지 훈련 참가를 제한하는 성격의 자격 정지 2개월의 가벼운 징계를 내렸다. 결국 상급단체인 체육회가 나서 처벌 수위를 높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