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하다 잡혀가…' 중국서 외국인 교사 체포 급증, 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AP=연합뉴스]

최근 중국 당국이 외국인 교사를 추방시키거나 체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베이징발 기사에서 "중국 4대 로펌이 외국인 교사가 연루된 사건 상담 건수를 조사한 결과 최근 6개월 간 교사 체포 사례가 4~10배가량 증가했다"고 전했다.
 
특히 중국 내 300개 학교를 운영 중인 스위스 교육기관 에듀케이션퍼스트(EF)는 지난 6월 27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마약과 싸움, 사이버 보안 위반 등 혐의로 중국 구치소에 감금되는 사례가 '중대한' 증가세를 보였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EF 측 관계자는 로이터에 "교사들이 자택이나 직장뿐 아니라 술집·나이트클럽 등에서도 체포돼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깨끗하고 애국적인 교육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서라고 주장하지만, 최근 미국·호주 등 서방국가와의 긴장 관계에 따른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 내 외국인 교사들은 당국의 단속과 체포·일시적 감금이 일상화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대마초 흡입이 합법화된 네덜란드나 캐나다, 미국 일부 주에서 온 교사들이 주요 단속대상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기준 중국 내 교육기관에서 일하는 외국인은 약 40만명에 이른다. 그러나 이들 중 상당수는 취업비자를 갖고 있지 않아 학교 측에서 이를 악용해 급여를 가로채거나 여권을 빼앗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