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대통령 정책 대전환 땐 어떤 고려도 없이 협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광복절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황 대표는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광복절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황 대표는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대국민담화에서 “문재인 정부 5년 단임 정권이 영속해야 할 대한민국의 체제를 바꾸려다가 지금의 국가적 대위기를 불러오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제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이날 오후 국회 2층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란 제목의 담화를 통해 “대통령과 청와대가 모든 권력을 움켜쥐고, 자유민주주의의 기본 정신인 ‘삼권분립’마저 흔들고 있다. 반시장·반기업·좌파 포퓰리즘 정책으로 시장경제의 기반까지 무너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북녘땅까지 확대해 북한 동포가 압제에서 벗어나도록 하는 게 진정한 통일 아닌가. 문재인 정권의 통일정책에는 북한 체제 변화에 대한 어떠한 비전도 보이지 않는다”라며 “저와 우리 당은 국정의 대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황 대표는 대한민국 대전환의 5대 실천목표로 ▶잘사는 나라 ▶모두가 행복한 나라 ▶미래를 준비하는 나라 ▶화합과 통합의 나라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 제시했다.
 
황 대표는 또  “국민을 편 가르고 증오·갈등을 부추기는 잘못된 정치부터 끝내야 한다. 힘든 일이지만 새로운 정치를 위해 정치에 들어선 만큼 이 문제에 앞장서겠다”며 “자유 우파의 통합이 필요하다. 꼭 해내겠다. 당의 혁신과 정치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15일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일본으로부터 진정한 독립을 이루기 위해 감정이 아닌 정책으로 해결 방안을 제시해달라”며 “국민의 안보 불안을 진정시키고, 한·미동맹을 복원·강화할 의지를 천명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념이냐, 경제냐. 어느 쪽을 선택하겠나. (문 대통령은) 잘못된 고집을 그만 꺾어달라”며 “지금이라도 잘못을 바로잡고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담화 발표가 끝난 뒤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선 총선 화두인 보수통합이 주로 거론됐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의 소중한 헌법 가치에 동의하는 자유 우파가 모두 합쳐져야 한다. 그것이 제가 꿈꾸는 대통합이다. 한국당의 문호는 항상 열려있다”고 답했다. 또 내년 총선 출마와 관련 “(험지 출마든 비례대표든) 당이 총선에서 이기는 방법이라면, 어떤 길이라도 십자가를 지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앞서 야당 지도자가 담화를 발표하는 건 이례적이다. 정치권에선 경제와 안보 이슈를 공략해 정국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의도로 해석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0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자 긴급회의를 열고 “문재인 정부에 최후통첩을 보낸다”라고도 했다.
 
여권은 반발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공식 논평에서 “느닷없는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낯선 퍼포먼스는 결국 황교안 대표의 대권 놀음에 불과하였던가”라고 말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라디오에 나와 “자기도 대통령 하려는 분이 대통령을 반대하고 비판하더라도 금도는 지켜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