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위선 그 자체, 반드시 끌어내려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위선 그 자체 아닌가"라며 "어떻게 (법무부 장관으로) 인정할 수 있겠나. 반드시 끌어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역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역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황 대표는 이날 경기 수원역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에서 "어렵고, 힘들고, 하루하루 바쁜데 (문 대통령은) 위선자 조 장관을 임명했다"며 "(조 장관은) 잘난 척, 바른 척, 정의로운 척, 공정한 척 얼마나 많이 했나. 공정과 정의가 자기의 가치라고 얘기했는데 자녀 키운 것을 봐라. 온갖 편법과 불법을 다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왜 조 장관을 임명했나. 국민을 무시하기 때문"이라며 "국민 뜻을 저버리고 있다. 국민을 이기는 정부는 없다"고 했다.

 
한국당은 전날 서울에 이어 추석 연휴를 앞둔 이 날 귀성 인사 대신 인천 부평 문화의 거리, 수원역, 성남 야탑역 등 수도권에서 릴레이 집회를 가졌다. 
 
앞서 황 대표는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조국은 범법자다. 조국 부인이 기소됐다. 범죄했단 것 아닌가. 조카는 외국에 도피해있다. 가족 사기단 아닌가"라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국회가 ‘조국 게이트’에 대해 더 이상 한가할 때가 아니다”라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바로 해야 한다. 하지 않는다는 것은 국회의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특히 10일 조 장관 임명 이후 첫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가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점에 대해 “청문회 내내 조국을 아프게 했던 혐의와 논란의 기관에서 첫 국무회의를 연 문재인 대통령, 정말 제정신이라고 볼 수 있을까”라며 “청와대와 여당이 나서서 증거인멸, 수사방해, 검찰 죽이기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KIST는 조 장관 딸에게 허위 인턴 증명서를 발급했다는 논란이 인 기관이다.
 
한국당은 이날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대검 고위 간부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크게 반발했다. 나 원내대표부터 “얼마나 비양심적이고 악독한 정권이면 이렇게 노골적으로 뻔뻔하게 ‘조국 봐주기’ 수사단을 만들자고 하나. 문재인 정권이 공포정치의 칼을 빼 들었다”고 주장했다.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김오수 차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이 임명되면 자기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검찰을 무력화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그대로 현실화된 것”이라며 “조 장관은 김 차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조 장관이 이를 지시한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한국당은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야권 연대로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특검법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해임건의안 표결 정족수 확보를 위해선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의 협력이 필수적인데, 이들이 반대 의사를 보여 난항이 예상된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해임건의안 정족수 확보를 위한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겠다”며 “우리가 이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지는 분명하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