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대이동 시작됐다···오후 6~7시 고속도로 정체 절정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경기도 오산시 중앙동 오산 IC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이 귀성 차량들로 다소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경기도 오산시 중앙동 오산 IC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이 귀성 차량들로 다소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주요 고속도로 정체구간이 늘고 있다.  

 
11일 오후 한국도로공사는 “귀성 방향은 평소 주말보다 혼잡하다”며 “오전 10~11시부터 정체가 시작됐고 오후 6~7시에는 최대에 이르렀다가 12일 오후 7~8시에나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오후 5~7시 절정에 이른 뒤 밤 8~9시에 풀리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러다가 이튿날 오전 4~5시께 출발하는 귀성객들로 늦은 밤까지 정체가 이어질 것”이라며 “이날 전국 교통량은 평소 주말보다 많은 수준”이라고 전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약 506만대이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40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50만대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기흥~수원 4㎞, 달래내부근~반포 7㎞ 구간에서 차량이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부산방향은 한남~서초 4㎞, 신갈분기점~수원 2㎞, 입장부근~천안 휴게소부근 28㎞, 옥산 1㎞ 구간, 청주부근 1㎞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다.
 
경인고속도로의 경우 서인천~부평진출로 4㎞, 신월 1㎞ 구간이 정체다.
 
서울외곽순환도로 구리방향 판교분기점~성남부근 3㎞ 구간, 광암터널부근~토평 8㎞, 김포요금소~송내 13㎞, 시흥휴게소~조남분기점진출로 2㎞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일산방향의 경우 시흥요금소~송내 8㎞, 계양부근~김포요금소 4㎞, 구리~상일 8㎞, 성남부근~판교분기점부근 2㎞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사진 한국도로공사]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화성 휴게소부근 2㎞, 서서울요금소~조남분기점 2㎞, 일직분기점부근~금천 3㎞ 구간이 정체다. 목포방향으로는금천부근 1㎞, 서평택분기점부근~서해대교부근 14㎞, 운산터널부근 2㎞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인다.
 
이날 오후 5시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간 소요 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6시간20분 ▲서울~대전 3시간 50분 ▲서울~대구 5시간20분 ▲서울~강릉 3시간 10분 ▲서울~목포 6시간 40분 ▲서울~광주 6시간10분 ▲서울~울산 5시간 50분 등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50분 ▲대전~서울 1시간50분 ▲대구~서울 3시간5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목포~서울 3시간50분 ▲광주~서울 3시간30분 ▲울산~서울 4시간20분 등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