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검찰개혁 전망 ‘성공 45% vs 실패 46%’ 팽팽

[사진 리얼미터 제공]

[사진 리얼미터 제공]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검찰개혁 성공 여부에 대한 여론이 반으로 나뉘어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조 장관의 검찰개혁 성공 여부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실패할 것’이라는 응답이 46.6%로 ‘성공할 것’이라는 응답(45.0%)을 약간 앞질렀다. 격차는 오차범위(±4.4%포인트) 내인 1.6%포인트에 불과했다. ‘모름·무응답’은 8.4%다.
 
‘실패할 것’이라는 응답은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 90.3%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무당층에선 64.6%였다.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도 각각 66.1%, 49.4%로 부정적 전망이 높았다.
 
세대별로 보면 20대(50.5%)와 60대 이상(58.5%), 50대(50.0%)에서 절반가량이 ‘실패’를 전망했다. 부산·울산·경남(68.5%)과 서울(56.3%), 대구·경북(50.8%), 남성(48.4%)에서도 부정 전망이 우세했다.
 
‘성공할 것’이라는 답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 각각 84.3%, 69.9%로 부정 전망보다 높았다. 진보층(67.9%), 30대(62.9%)와 40대(57.3%), 호남(78.6%)과 경기·인천(53.1%)에서도 긍정 전망이 절반을 넘었다. 충청에선 긍정 답변이 46.7%, 부정 전망이 44.7%, 여성에선 긍정 47.2%, 부정 45.0%로 두 응답이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조 장관 딸과 관련한 의혹이 제기된 KIST에서 첫 국무회의가 열렸던 지난 1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