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버섯 주의보’…알쏭달쏭 야생버섯 먹지 않는 게 최선의 방책

 
야생버섯이 제철을 맞았다. 요즘 전국의 산에는 버섯 채취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추석 연휴를 맞아 성묘객과 등산객들의 버섯 채취도 늘고 있다. 하지만 독버섯이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식용 야생버섯과 독버섯의 생김새는 구별하기 쉽지 않아 매년 가을이면 독버섯 중독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독버섯 중독으로 75명의 환자가 발생, 이 가운데 7명이 사망했다.  
 
국립수목원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버섯은 봄부터 가을까지 전국 어디에서나 자란다.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버섯은 1900여 종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243종이 독버섯이고 우리가 일반적으로 야생에서 채취 가능한 식용버섯은 20∼30여 종에 불과하다. 특히 눈에 많이 띄는 식용버섯과 비슷하게 생긴 개나리광대버섯, 화경버섯, 붉은사슴뿔버섯 등 독버섯을 식용버섯으로 착각해 채취해 먹고 발생하는 독버섯 중독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식용버섯과 독버섯 비교. [사진 국립수목원]

식용버섯과 독버섯 비교. [사진 국립수목원]

 

독버섯 조금만 먹어도 생명 위험  

독버섯 중독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버섯은 독우산광대버섯, 흰알광대버섯, 개나리광대버섯 등이다. 독버섯은 조금만 먹어도 생명을 잃을 수 있는 맹독성 버섯과 복통이나 설사, 구토와 같은 증상을 일으키는 준독성의 독버섯이 있다. 독버섯은 가열하거나 기름에 넣고 볶아도 독소가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절대 섭취하지 말아야 한다. 잘못 섭취했을 때는 구토, 설사, 발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관련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응급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받는 게 중요하다
식용버섯과 독버섯 비교. [사진 국립수목원]

식용버섯과 독버섯 비교. [사진 국립수목원]

 
독버섯으로 인한 사고를 줄이는 방법은 섣불리 채취하거나 생으로 먹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전문지식 없이는 독버섯과 식용버섯을 정확하게 구별하기 어렵기에 민간에 전해 내려오는 잘못된 독버섯 구별법을 믿으면 안 된다. 또 독버섯은 종류마다 독성분이 다르기 때문에 버섯을 먹고 두통, 구토, 뱃속이 메스꺼움을 느끼게 되면 경험적 치료나 민간요법은 삼가고 즉시 응급의료기관으로 가 치료를 받아야 한다. 병원 방문 때는 먹었던 버섯을 들고 가야 한다. 이와 함께 환자가 의식은 있고 경련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물을 마셔서 토하게 해야 한다.  
식용버섯과 독버섯 비교. [사진 국립수목원]

식용버섯과 독버섯 비교. [사진 국립수목원]

 
식용버섯과 독버섯은 갓의 모양과 색깔이 유사한 것이 많고 같은 종이라도 주변 환경에 따라 갓 색이 달라질 수 있어 일반인이 독버섯과 식용버섯을 정확하게 구별할 방법은 사실상 없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안전을 위한다면 야생 버섯은 절대 채취하지도 말고, 먹지도 말 것”을 당부했다. 버섯 중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국립수목원이 제작한 독버섯 80종의 사진과 특징을 담은 ‘독버섯 바로 알기’ 모바일 앱을 참고하면 도움이 된다.
식용버섯과 독버섯 비교. [사진 국립수목원]

식용버섯과 독버섯 비교. [사진 국립수목원]

 

‘독버섯 바로 알기’ 모바일 앱 참고  

국립수목원은 1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신비로운 독버섯의 세계’ 특별전을 국립수목원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국립수목원 산림생물표본관에 수장해 놓았던 30여 점의 동결건조 표본을 비롯해 화려한 색과 모습을 뽐내는 독버섯의 다양한 생태 사진이 전시된다. 또 독버섯의 현황, 흥미로운 버섯 이야기와 독버섯의 주요성분 등을 알기 쉽게 소개한다. 국립수목원 산림생물다양성과 오승환 과장은 “매년 가을철이면 발생하는 독버섯 중독사고의 예방을 위해 독버섯의 위험성을 알리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전시회를 연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