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에 다시 보는 역대급 시구, 홍드로부터 쫄쫄이까지

'시구(始球)' 
구기 경기의 대회가 시작되었음을 상징적으로 알리기 위하여 처음으로 공을 던지는 일을 말한다. 프로야구에서는 재미있는 볼거리로 자리잡았다. 대통령, 연예인 등 유명인사를 비롯해 어린이날, 현충일 등 특별한 날을 기념하는 인물 등이 나와서 공을 던지는데 시구 행사가 자주 치러지면서 화제 인물도 많이 배출됐다. 특히 주목받은 이들은 여자 연예인이다. 가녀린 몸매의 여자 연예인들이 기대 이상의 구속을 뽐내면 '우와~'라는 탄성이 나온다. 한가위를 맞아 역대 프로야구 시구에서 강력한 구속을 보여줬던 여자 연예인을 꼽아봤다. 출처 표기 안 한 사진은 중앙포토. (※스압주의) 
 

'홍드로' 홍수아

배우 홍수아(33)는 2005년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시구자로 나서서 시속 85㎞에 달하는 공을 던졌다. 메이저리그(MLB) 최고의 우완 투수 중 한 명인 페드로 마르티네즈와 투구폼이 닮았다는 이유로 '홍드로(홍수아+페드로)'라는 별명을 얻었다. 

'뽐가너' 윤보미 

아이돌 가수 에이핑크 멤버 윤보미(26)가 홍수아의 아성에 도전했다. 2018년 LG 트윈스의 시구자로 나와 시속 76㎞의 빠른 속도의 공을 던졌다. 부드러운 투구폼이 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에이스 매디슨 범가너를 닮아 '뽐가너(보미+범가너)'라고 불린다. 
 

'랜디 신혜' 박신혜 

배우 박신혜(30)는 2006년 KIA 타이거즈의 시구자로 나섰다. 보기 드문 좌투수였는데 역동적인 투구폼이 MLB의 전설적인 왼손 투수 랜디 존슨과 닮아 '랜디 신혜'라는 애칭이 생겼다. 
 
[사진 KIA 타이거즈]

[사진 KIA 타이거즈]

[사진 KIA 타이거즈]

[사진 KIA 타이거즈]

'BK유리' 유리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권유리(30)는 2007년 두산 시구자로 나와 프로야구 최초로 언더핸드 스루를 선보였다. 밑에서 위로 공을 깔끔하게 던지면서 MLB에서 활약한 언더핸드 투수 김병현의 별명 'BK'를 따와 'BK유리'로 불렸다. 
 

번외편1. '일루젼 시구' 신수지

리듬체조 국가대표 출신 신수지(28)는 2013년 두산 시구자로 나와 자신의 주특기 체동작이었던 한쪽 다리를 지탱하고 옆으로 도는 일루젼 기술을 넣은 시구를 해 화제가 됐다. MLB 공식홈페이지에도 이 영상이 게재될 정도였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번외편2. '패대기 시구' 제시카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 출신 가수 제시카(30)는 2012년 LG 시구자로 나와서 바닥에 내리꽂는 시구를 선보였는데, 거칠게 내던지는 모양새가 돼 '패대기 시구'로 불린다. 미국 매체에서도 보도될 정도로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번외편3. '쫄쫄이 시구' 클라라 

배우 클라라(34)는 2013년 두산-LG전에 앞서 마운드에 섰는데 상의는 두산 유니폼을 입고 LG의 핀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연상하게 하는 레깅스를 입고 등장했다. 몸매가 드러나는 초밀착 레깅스라서 화제가 되면서 '쫄쫄이 시구' 혹은 '섹시 시구'의 대명사가 됐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