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폭발했다, 토트넘이 살아났다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2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4-0 승리를 이끈 직후 두 팔을 번쩍 들어 팬들에게 인사하는 손흥민. 지난 4월 맨체스터시티전 이후 5개월만에 득점포를 터뜨리며 12경기 무득점 침묵을 깼다. [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2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4-0 승리를 이끈 직후 두 팔을 번쩍 들어 팬들에게 인사하는 손흥민. 지난 4월 맨체스터시티전 이후 5개월만에 득점포를 터뜨리며 12경기 무득점 침묵을 깼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시동을 걸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멀티골로 명절을 축하했다. 올 시즌에 대한 기대도 한껏 높아졌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시즌 1, 2호 골을 터뜨리며 4-0 대승을 이끌었다. 2골뿐만 아니라, 토트넘의 4골 모두가 손흥민 발을 거쳐 터졌다. 손흥민은 전반 10, 23분 왼발로 연속골을 터뜨렸다. 전반 21분에는 날카로운 침투 패스로 상대 자책골의 물꼬를 텄고, 전반 42분에는 팀 동료 세르지 오리에(27)의 추가골에 주춧돌을 놨다. 시즌 초반 네 경기에서 1승(2무1패)에 그쳤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으로 기분 좋은 대승을 거뒀다. 경기 전 9위였던 토트넘은 단숨에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갔다.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에 대한 찬사가 쏟아졌다.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손흥민이 공격 중심에 선 토트넘이 크리스털 팰리스를 무장 해제시켰다”고 전했다. 가디언은 “수퍼 손(super son, 손흥민 별명)을 앞세운 토트넘은 완벽했다”며 “이렇게 흠잡을 데 없는 경기를 한 게 언제였는지 모르겠다”고 보도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양 팀 합쳐 최고인 평점 9점을 줬다. ‘스카이스포츠’와 ‘풋볼 런던’ 역시 최고점에 해당하는 9점을 매겼다.
 
‘적장’도 손흥민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로이 호지슨(72) 크리스털 팰리스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의 전반 활약이 대단했다는 점을 꼭 언급하고 싶다”며 “내가 손흥민 같은 선수를 보유했다면 정말 기쁠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손흥민의 활약은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시작한 한국 축구대표팀과 파울루 벤투(50) 감독에게 참고 자료로 요긴하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의 모습은 밀집 수비를 앞세워 ‘선 수비-후 역습’ 전략을 쓰는 팀에 대한 해결책을 보여줬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7) 토트넘 감독은 팰리스의 수비를 무너뜨리기 위해 손흥민에게 ‘프리롤(free role)’을 맡겼다. 손흥민은 4-2-3-1포메이션의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에 섰지만, 그와 상관없이 자유롭게 움직였다.
 
손흥민의 첫 골은 시원한 ‘킬러 패스(killer pass)’ 덕분이었다. 토트넘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30)가 최전방을 향해 빠르고 정확한 롱 패스를 연결했다. 쇄도하던 손흥민은 이를 받아 수비수를 가볍게 제친 뒤 골키퍼의 움직임과 반대쪽 포스트를 보고 슈팅했다. 패스에서 득점까지 5초밖에 걸리지 않았다. 두 번째 골은 ‘좌우 흔들기’로 만들었다. 토트넘 미드필더 해리 윙크스(23)가 중원에서 오른쪽 측면으로 공을 연결했다. 풀백 오리에가 이를 받아 재빨리 반대쪽으로 넘겼다. 상대 위험 지역 왼쪽에 있던 손흥민은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상대 수비진은 공과 사람을 다 놓쳤다. 이 골도 5초 만에 모든 과정이 끝났다.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벤투호는 볼 점유율을 끌어올리는 전략을 앞세워 A매치 17경기에서 10승6무1패를 기록했다. 나쁘지 않은 결과다. 다만 상대가 밀집 수비를 펼칠 때 고전을 면치 못했다.  
 
토트넘이 했던 것처럼, 손흥민을 활용하는 ‘전진 롱패스’ 및 ‘좌우 흔들기’ 전술은 다음 달 10일 스리랑카전(홈)과 15일 북한전(원정)에서 상대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 활용할 만하다.
 
손흥민의 차범근(66)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유럽 리그 통산 골(121골) 기록 경신도 이제 가시권에 들어왔다. 손흥민은 함부르크와 레버쿠젠(이상 독일), 토트넘(잉글랜드)을 거치며 지난 시즌까지 116골을 터뜨렸다. 이날 두 골을 추가해 통산 118골이 됐다. 차 전 감독과 타이기록까지 3골 남았다. 최근 세 시즌 동안 시즌 평균 19.7골을 기록한 득점력을 고려할 때, 올해를 넘기기 전에 대기록을 수립할 가능성이 크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