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민 지배 거짓" 日 시민 발언에 인터뷰 중단한 김구라

 
[JTBC]

[JTBC]

 
방송인 김구라가 일본의 DHC 사내 방송 '혐한 망언 3인방'을 직접 찾아나섰다. 일본 DHC-텔레비전은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는 내용을 방송하는 등 혐한 콘텐트로 논란이 됐다.
 
김구라는 15일 방송된 JTBC '구독TV, 막 나가는 뉴스쇼'(이하 '막나가쇼')에서 혐한 망언을 일삼던 극우 저널리스트 사쿠라이 요시코, 작가 하쿠나 나오키, 정치평론가 다케다 쓰네야스를 찾았다. 그는 "화장품 사내방송 망언 3인방에게 인터뷰 요청을 했지만 묵묵부답이었다"며 직접 일본으로 찾아갔지만 스튜디오 앞에서 문전박대 당했다. 이들은 각각 다른 이유로 김구라에게 만남이 어렵다고 했다.
 
김구라는 "우리가 찾아온 망언 3인방은 없다. 하지만 망언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다른 혐한 발언 방송이 진행 중인 것을 보고 발길을 돌렸다.

 
[JTBC]

[JTBC]

[JTBC]

[JTBC]

 
김구라와 제작진은 일본 시민들에게 '혐한'에 대한 생각도 물었다. 아베 총리 관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시민은 "한국인의 사고방식은 틀렸다"며 "일본이 가해자, 한국이 피해자라는 것은 틀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은 한국에) 수탈하러 간 게 아니다. 한국에 철도, 댐, 발전소, 병원, 학교 공장 등을 지어줬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저런 잘못된 생각을 가진 분이 참 많다"며 인터뷰를 중단했다.
 
한편 일본의 젊은 세대는 한일관계에 별다른 관심이 없었다. 인터뷰에 응한 20대 일본 청년들은 "뉴스를 잘 안 봐서 피부로 와 닿지 않는다",  "솔직히 왜 싸우는지 잘 모른다", "휘말리고 싶지 않다. 특별히 상관없다"라는 답변을 내놨다. 또 "한국이 싫지 않다. 한국 음식도 좋아한다", "젊은 세대는 아마도 한국을 다 좋아할 거다. 한국 아이돌도 좋아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